신규확진 113명…지역발생 105명, 나흘만에 다시 세자릿수
상태바
신규확진 113명…지역발생 105명, 나흘만에 다시 세자릿수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09.16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6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3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14일째 100명대를 유지한 가운데 전날 106명보다 소폭 늘었다.

16일 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13명 증가한 2만2504명으로 나타났다.

위중·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난 160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전날과 동일한 367명이다. 이에 따른 치명률은 1.63%이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432명이다. 이에 따른 누적 완치자는 1만9310명, 완치율은 85.81%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전날보다 319명 감소한 2827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113명의 신고 지역은 서울 51명(해외 2명), 부산 4명, 대구 4명, 인천 9명(해외 1명), 광주 2명, 대전 1명, 경기 26명(해외 2명), 충북 2명, 충남 2명, 전북 5명, 경북 2명, 경남 3명(해외 1명), 검역 과정 2명 등이다.

신규 확진자 추이는 0시 기준, 지난 3일부터 16일까지 '195→198→168→167→119→136→156→151→176→136→121→109→106→113명' 순으로 14일째 100명대에서 확산이 억제되고 있다.

지역발생 규모는 나흘 만에 다시 세자릿수로 늘었다.

지역발생 추이는 3일부터 16일까지 '188→189→158→152→108→120→144→141→161→118→99→98→91→105명' 순을 기록했다. 최근 2주간 일일 평균은 133.71명을 기록했다.

◇수도권 지역발생 86명…K보건산업 누적 확진 20명 넘어

이 날 수도권 확진자는 86명으로 전체 113명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서울이 51명, 인천 9명, 경기 26명이다.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K보건산업 관련 확진자가 7명 추가돼 관련 누적 확진자가 21명으로 늘었다. 지난 9일 해당 업체 직원이 최초 확진된 이후 전날까지 13명이 추가 확진된 데 이어 확진자가 무더기로 또 쏟아졌다.

서울시는 역학조사를 통해 업무 중 마스크 착용이 미흡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 사무실이 환기가 잘 안 되는 구조이고 직원 대다수가 사무실 내에서 식사를 같이 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 밖에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집단감염 사례는 Δ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Δ송파구 우리교회 Δ서대문구·영등포구 지인모임 등이 있다.

경기 성남에서는 일가족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신규 확진자인 성남 383번 환자(40대)와 384번 환자(60대)는 각각 용인 342번 환자(60대)의 아들과 부인이다.

이들 외에 성남지역 수내동 20대, 백현동 40대, 성남동 60대, 하대원동 20대도 각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수원에서는 권선구 입북동 거주 30대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가족인 부천 299번 확진자(60대)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용인 343번 확진자(40대)는 전날 필리핀에서 귀국해 같은 날 수지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용인 344번 환자(70대)는 미각 소실 등의 증세가 발현됐으며 지난 14일 기흥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15일 확진됐다. 감염경로는 조사 중이다.

군포와 평택, 오산 등에서도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확진자 발생이 이어지고 있다.

◇비수도권 확산…칠곡 장뇌삼 설명회→부산 건강보조식품 판매소

부산에서는 경북 칠곡군 장뇌삼 사업설명회에서 부산 건강보조식품 판매소로 불똥이 튀었다.

부산 신규 확진자인 356번, 357번 환자는 부산 351번 확진자의 접촉자이다. 351번 확진자는 포항 62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포항 62번은 지난 2일 경북 칠곡군에서 열린 장뇌삼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351번 확진자는 부산진구 중앙대로에서 건강보조식품을 판매하는 호리물산을 운영하는 것도 파악됐다. 356번, 357번 확진자는 호리물산 방문자다.

부산에서 발생한 나머지 신규 확진자 2명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경남에서는 김해시에 거주하는 10대 초등학생(경남 275번)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같은 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은 김해 40대 여성(경남 273번)의 아들이다.

경북에서는 경산 60대 남성과 경주 50대 남성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경산 60대 남성은 지난 3일 칠곡에서 열린 산양삼 설명회에 참석했던 대구 확진자의 접촉자다. 경주 50대 남성은 지난 14일 오한 등 의심 증상을 보여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감염경로는 파악되고 있지 않다.

전북 익산에서는 방문판매업 관련 50대 여성(전북 101번 환자)과 접촉한 확진자 4명이 무더기로 쏟아졌다. 이들은 101번 환자와 지난 11일 같은 동선(익산)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 외 익산에서 60대 남성(전북 102번 환자)도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최근 수도권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에서는 동구 판암동에 거주하는 70대(대전 346번)가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지난 12일 발열, 호흡곤란, 폐렴 증세를 보여 검사를 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충남 천안에서 발생한 천안 218번 확진자는 백석동에 거주하는 60대로, 이날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감염경로는 파악되지 않았다.

광주에서는 북구에서 감염경로 미상의 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북구 매곡동 거주 50대 여성(광주 483번)이 감염경로 미상의 지역 확진자와 접촉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여성과 접촉한 50대 남성(광주 484번)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충북에서는 진천군 문백면의 한 노인요양원에서 2명(충북 150~151번)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들은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요양원 요양보호사(충북 149번)의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았다. 이날까지 충북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51명이다. 이 가운데 1명이 숨지고, 114명이 퇴원했다.

 

 

 

 

 

 

 

©

 

 

 

 

16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113명 증가한 2만2504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중 국내 지역발생 105명, 해외유입 8명이다. 신규 확진자 113명의 신고 지역은 서울 49명(해외 2명), 부산 4명, 대구 4명, 인천 8명(해외 1명), 광주 2명, 대전 1명, 경기 24명(해외 2명), 충북 2명, 충남 2명, 전북 5명, 경북 2명, 경남 2명(해외 1명), 검역과정 2명 등이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