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전통시장 500개·스마트상점 10만개 만든다"…12.9만개 일자리 창출
상태바
"디지털 전통시장 500개·스마트상점 10만개 만든다"…12.9만개 일자리 창출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09.17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정부가 오는 2025년까지 디지털 전통시장 500곳을 조성하고 스마트상점 10만개를 구축하는 등 소상공인들의 디지털 전환을 본격 추진한다. 이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디지털 전환에 따라 약 12만9000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7일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은 소상공인 생업 현장의 디지털화, 소상공인 디지털 역량 제고를 통한 디지털 격차 해소, 디지털 인프라 구축 등에 방점을 뒀다.

중기부 관계자는 "현 정부의 지난 6차례 소상공인 대책은 상권활성화, 전통시장 현대화사업 등 하드웨어적 기반을 마련하는 '소상공인 성장·혁신 1.0'이었다"며 "이번 발표는 비대면·디지털화의 흐름에 대응한 새로운 패러다임으로써 '소상공인 성장·혁신 2.0' 추진의 첫 걸음라는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전통시장, 상점 등 소상공인 생업현장의 디지털 혁신 지원

중기부는 먼저 전통시장과 상점, 공방 등 소상공인들의 생업현장이 디지털화로 전환되는 것을 지원한다.

구체적으로 온라인 배달, 무선결제, 가상현실(VR) 지도 등 디지털 기술을 도입한 '디지털 전통시장'이 2025년까지 500곳 조성된다. 당초 정부는 2021년까지 88곳의 디지털전통시장을 만들 계획이었는데 이를 확대했다.

외식업이나 카페에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등을 적용해 경영‧서비스 혁신을 지원하는 '스마트 상점'은 기존 목표였던 2022년 5만개 창출에서 2025년 10만개 창출로 늘어난다. 이와 관련해 '가치삽시다 플랫폼'을 활용한 소상공인의 라이브커머스 활용도 지원한다.

'스마트공방'은 2022년까지 1600개가 생길 계획에서 2025년 1만개까지 증가한다. 스마트공방이란 수작업 위주 생산공정에 자동화 기기, 데이터 수집·연계를 위한 기초단계 스마트기술(IoT 등)을 도입하는 것을 뜻한다.

하나의 상권에 디지털 전통시장, 스마트상점·슈퍼, 스마트공방 등 디지털 기술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디지털 상권르네상스' 사업도 2022년까지 3곳을 선정한다.

◇디지털 교육 프로그램 마련해 디지털 격차 완화

중기부는 또 소상공인의 디지털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2025년까지 중장년층 등 디지털 취약계층 5만명을 대상으로 디지털 교육 현장실습을 진행한다.

또 디지털 활용도가 낮은 과밀업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디지털 활용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디지털 격차를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1곳인 디지털 교육장을 2022년까지 8곳으로 확충하고 소상공인 온라인전용 교육 채널인 '가치삽시다 에듀'를 신설하는 등 온오프라인 교육기반도 확충한다.

이 외에도 400억원의 상생협력기금 조성을 통해 소상공인에게 키오스크, 디지털 결제 단말기 등을 보급,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고 내년부터는 창업-성장-재기 등 소상공인의 '생애주기별 디지털 전환 지원체계'를 마련해 단계별로 지원한다.

 

 

 

 

 

 

 

 

 

© 뉴스1

 

 


빅데이터 플랫폼·결제시스템 등 디지털 전환 인프라 구축

중기부는 또 소상공인들이 활용할 수 있는 디지털 기반 인프라 지원을 위해 '소상공인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다

내년부터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 AI 기반 예상 매출액·고객 분석, 업종별 유망 상권 추천 등 소상공인을 상대로 하는 경영 컨설팅 서비스를 강화한다.

소상공인들은 빅데이터에 기반한 홍보 및 마케팅 전략을 추천받는 등 다양한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된다. 또 정책과정에 빅데이터 분석을 적용한 '한국형 소비지수'를 개발되면 소상공인들이 경영상황 파악에 활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아울러 디지털 전환 지원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내년부터 디지털화 정책자금 3000억원, 스마트 장비 구입자금 1000억원이 소상공인에게 지원된다. 올해 하반기부터 스마트 기술 보유 기업에 대해 20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도 제공한다.

중기부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내에 소상공인 디지털전환 지원 추진체계를 마련하고, 지원사업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도 개정할 예정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번에 발표한 대책들이 현장에서 원활하게 작동해 소상공인 생업현장이 더 스마트해지고, 소상공인의 디지털 격차가 해소돼 골목상인도 글로벌 소상공인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