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최저로 떨어진 출산율, 코로나19 이후 반등할 것"
상태바
복지부 "최저로 떨어진 출산율, 코로나19 이후 반등할 것"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0.09.29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가 인천의 한 임시생활시설에서 입소 전 발열검사 시연을 하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전문가 분석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식 이후 출산율이 다시 반등할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국내 출산율은 감소세로 올해 7월 출생아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8.5% 감소한 2만3067명을 기록했다.

고득영 복지부 인구정책실장은 29일 온라인 백브리핑을 통해 "현재 출산율 전망치를 보면 일단 감소한 후에 반등을 보일 것으로 전문가들의 예측이 나왔다"면서 "반등 정도는 코로나19 발생 기간, 경제 상황 등의 영향을 받는다"고 말했다.

실제 최근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올해 7월 출생아는 2만3067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55명(8.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981년 이후 7월 중 최소치다. 특히 신생아 감소세는 2015년 12월 이후 현재까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에 올해 2분기 출산율은 0.84명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올해 초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되면서 출산율에도 영향이 미친 것으로 분석한다. 이에 코로나19 종식 시 일시적 반등을 기대하고 있다.

단, 코로나19 유행 기간이 장기화될수록 출산율 반등 회복도 먼 얘기다. 고득영 실장은 "코로나19가 언제 끝날 지에 따라 향후 출산율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그는 "출산율에는 코로나19 뿐 아니라 사회적 신뢰, 공동체 의식, 사회적 자본도 영향을 미친다"면서 "모두가 어려운 시기이지만, 사회적 신뢰를 쌓아갈 수 있는 계기로 삼아야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