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주호영, 오늘 만찬 회동…공수처·공정경제3법 등 현안 논의
상태바
김태년-주호영, 오늘 만찬 회동…공수처·공정경제3법 등 현안 논의
  • 한국뉴스연합 온란인 뉴스팀
  • 승인 2020.10.04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2020년도 제4차 추가경정예산안 합의사항 발표에서 합의문에 서명 후 악수하고 있다.

 여야 원내대표가 추석연휴를 마친 4일 저녁 만찬 회동을 갖고 국정감사 및 정기국회 현안 등을 논의한다.

추석연휴 전 여야 합의가 불발된 대북규탄결의안 등 현안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공정경제 3법 처리 등을 놓고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날 서울 모처에서 저녁식사를 하며 현안을 논의한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북한군 상부에서 '7.62㎜ 소총으로 사살하라'고 지시한 것을 우리 군 정보당국이 파악했다고 하면서 "해수부 직원의 유해 송환과 사건의 진실 규명을 위해 청문회를 비롯한 모든 가능한 조처를 하겠다"고 청문회 개최를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 역시 이날 오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확히 사실관계를 규명하려면 우리 군 당국만 조사해서는 밝힐 수 없다"며 "남북 공동조사로 사실을 규명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청문회 개최 요구에 선을 그었다.

김 원내대표는 추석 연휴 전 여야 합의 처리가 불발된 대북규탄결의안에 대해 야당과 협의 과정이 필요하다는 입장도 밝혔다.

또한 야당을 향해 공정경제3법 처리와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의지를 강하게 피력했다. 민주당이 정기국회 우선과제로 공정경제 3법 처리와 공수처 설치를 들고 있는 만큼, 이날 회동에서 이에 대한 여야 원내사령탑간 논의에 진전이 있을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