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이 고발한 '투표조작 의혹' 17건 전부 무혐의로 결론
상태바
민경욱이 고발한 '투표조작 의혹' 17건 전부 무혐의로 결론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10.14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


( 4·15총선 '투표 조작' 의혹을 제기한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측의 관련 고발사건들을 검찰이 무혐의로 결론냈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양동훈)는 지난 5일 민 전 의원이 투표조작 의혹을 제기하며 고발한 사건 17건을 모두 불기소 결정했다.

검찰은 민 전 의원이 투표조작 의혹과 관련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조해주 상임위원과 박영수 사무총장을 공직선거법,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등으로 고발한 사건 등을 수사해왔다.

민 전 의원은 지난 4월 자신의 지역구를 비롯해 일부 관내 사전득표 대비 관외 사전득표수 비율이 동일하게 나타났고 이는 투표가 조작됐다는 의미라면서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냈고, 대검은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내려보낸 바 있다.

이밖에 피고발인에 문재인 대통령 등이 포함된 부정선거 의혹과 관련한 각종 고발건 수사를 중앙지검이 맡은 바 있다.

이와 관련 민 전 의원은 총선 사전투표 조작 의혹을 주장하며 그 증거로 경기 구리시선관위 청인이 날인된 비례대표선거 투표용지를 제시했고, 선관위는 해당 투표용지 입수 경위에 대해 대검에 수사를 의뢰해 의정부지검이 이를 수사했다.

이 투표용지를 개표장에서 갖고 나와 민 전 의원에게 전달한 제보자는 공직선거법 위반, 야간방식침입절도 혐의로 지난 7월 구속기소돼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