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연루의혹' 전 靑행정관, 부실 지원서로 공사에 채용"
상태바
"'옵티머스 연루의혹' 전 靑행정관, 부실 지원서로 공사에 채용"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10.15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이모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이 한국농어촌공사 비상임이사에 지원하면서 주요 항목을 채워넣지 않은 지원서를 내고도 임명됐다는 지적이 15일 제기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실이 농어촌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 전 행정관은 지난 2018년 5월 농어촌 분야의 직무관련성을 평가하는 지원서상 항목 5개를 빈칸으로 둔 지원서를 제출했다.

이 전 행정관은 2019년 10월 농어촌공사 비상임이사직을 사임한 뒤 청와대에서 행정관직을 시작했고 이후 옵티머스 사건이 대대적으로 보도되기 시작한 지난 6월 청와대를 나왔다.

윤 의원은 지원서가 부실했다고 지적하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농어촌공사 비상임이사직으로 선발된 건 여권 내에서도 이 전 행정관의 영향력이 컸다는 걸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전 행정관이 공란으로 둔 항목은 Δ관련분야 논문 발표 Δ연구 및 과제수행 주요업적 Δ관련분야 국가발전 기여 업적 Δ기타 업적 및 활동사항 Δ포상실적 5개 항목이다. 이밖에 인적사항과 경력사항 및 자기소개서와 직무수행계획서는 모두 기재했다.

이 전 행정관은 옵티머스 이사 윤모 변호사의 부인이다. 윤 변호사는 옵티머스 사건의 핵심 인물로 구속 기소됐다. 이 전 행정관은 오는 23일 국회 정무위원회가 금융감독원을 상대로 여는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