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0년 총인구 5086만명, 100만명 감소…3명중 1명 노인
상태바
2040년 총인구 5086만명, 100만명 감소…3명중 1명 노인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10.15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산했던 서울 중구 명동거리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조치로 시민들의 발걸음이 늘고 있다.


 2040년 우리나라 인구는 현재보다 100만명이 줄어 5086만명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저출산으로 내국인이 감소한 빈자리를 해외에서 유입된 외국인 등이 채우게 되면서 인구 5000만명선을 겨우 유지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경제활동인구는 절반으로 줄어드는 반면 노인인구가 지금의 2배 이상 늘어나 인구 3명 중 1명이 노인으로 채워질 전망이다.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2019년 장래인구특별추계를 반영한 2017~2040년 내·외국인 인구전망'에 따르면 우리나라 총인구는 올해 5178만명에서 2040년 5086만명으로 9만2000명(-1.8%)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내·외국인 인구전망 통계는 2019년 장래인구특별추계 결과(중위 추계)를 내국인과 외국인으로 분리해 2040년까지 내·외국인 인구를 전망한 결과다.

이번 자료는 연금·복지, 외국인, 다문화 교육·가족 등 정책 대상별 인구 전망 자료를 제공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작성됐다.

특히 우리나라 총인구는 2028년 5194만명을 정점으로 2029년부터 인구 자연감소가 시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생아보다 사망자가 많아지면서 2020~2025년 매년 4만명의 인구가 자연감소하고 2035~2040년에는 해마다 19만3000명이 줄어들게 되는 것이다.

 

 

 

 

 

 

 

2017~2040년 총인구 추이.(통계청 제공)© 뉴스1

 

 


다만 저출산으로 줄어든 총인구 수는 외국인의 유입으로 완만한 감소세가 이어질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5005만명인 내국인은 전체 인구의 96.7%를 차지했으나 2040년에는 4858명으로 147만명이 줄어들면서 내국인 비중도 95.5%로 떨어질 전망이다.

반면 외국인은 올해 173만명에서 2040년 228만명으로 늘어나 전체 인구의 4.5%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외국인의 90%는 경제활동이 가능한 생산연령인구라는 점에서 노동생산성이나 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이란 분석이다.

또 15~64세 생산연령인구는 향후 20년간 871만명이 감소하는 반면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910만명 증가해 인구 구성에도 지각변동이 예고됐다. 2040년 노인인구(내국인 기준)는 1666만명으로 전체 내국인의 34.3%를 차지할 전망이다.

귀화나 이민자2세, 외국인 등을 포함한 해외유입인구는 올해 222만명에서 2040년 352만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