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 사과하라는 말에…윤석열 "피해자 울분 못 푼 점은 사과"
상태바
秋, 사과하라는 말에…윤석열 "피해자 울분 못 푼 점은 사과"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10.22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22일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라임 사태 관련 수사지휘권을 발동하며 윤 총장의 사과를 요구한 것에 대해 "제가 능력이 부족해서 대형 금융 사기범들을 신속하게 수사하지 못해서 피해자들 울분을 빨리 못 풀어드린 점은 사과를 드리겠다"라고 했다.

윤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추미애 장관이 사과하라고 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라고 묻자 이렇게 말했다.

추 장관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검찰총장이 '중상모략'이라며 화내기 전에 성찰과 사과를 먼저 말했어야 한다"고 했다. 지난 18일 법무부가 "검찰총장이 검사와 야권 정치인 로비 의혹에 소극적으로 지시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발표하자 대검이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이라고 반발한 점을 겨냥한 것이다.

장 의원은 윤 총장이 '사기 피해자'에게 사과의 뜻을 전하며 추 장관이 제기한 의혹의 핵심을 비켜나가자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장 의원은 "추 장관은 10개월 만에 세 번의 수사지휘권 난동을 부렸다. 공통점은 사기꾼의 세 치 혀라는 것"라며 "첫 번째 수사지휘권은 한명숙 사건, 아직 아무것도 없이 감찰 중이다. 두 번째 지휘권 발동은 한동훈 사건, 지금까지 뭐 결론이 났나. 이번에는 라임 사건"이라고 했다.

그는 "추 장관이 사기꾼을 보호하는 능력이 눈물겹다"며 "사기꾼과 결탁해 정치를 하는 건지 사기꾼의 세 치 혀를 이용해 검찰을 장악하는지, 왜 검찰총장의 말보다 사기꾼의 말을 믿는 나라를 만드는 건지 안타깝다"고 강조했다.

앞서 장 의원은 윤 총장에게 질의를 시작하면서 "대통령께서 검찰총장 임명장 줄 때 '살아있는 권력 수사하라'고 했던 그말을 믿으셨나"라며 "그말 그대로 믿고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 수사하고 칼을 휘두르니까 지금 날벼락 맞는 거 아닌가"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