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지휘' 이정수 신임 남부지검장…문 정부 들어 승승장구
상태바
'라임 지휘' 이정수 신임 남부지검장…문 정부 들어 승승장구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10.23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수 신임 서울남부지검장.


이정수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51·사법연수원 26기)이 신임 서울남부지방검찰청장으로 임명됐다. 이 신임 지검장은 현 정부 들어 요직에 잇따라 발탁돼 '친정부' 검사로 분류된다.

법무부는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 사의표명 하루만인 23일 이 부장을 서울남부지검장에 임명한다고 밝혔다.

이 신임 지검장은 검찰총장의 관여 없이 '라임자산운용'사건의 수사지휘를 맡게됐다.

기획 업무에 정통하다는 평가를 받는 이 신임 지검장은 서울 출신으로 남강고와 서울대를 졸업하고 1994년 제36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2000년 서울지검 동부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대검 검찰연구관과 피해자인권과장, 정보통신과장,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2부장 및 첨단범죄수사1부장, 법무부 형사사법공동시스템운영단장,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등을 역임했다. 2019년 8월부터 인천지검 부천지청장을 맡다가 올해 1월 대검 기조부장에 임명됐다.

2014년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장에 임명돼 1년간 222명의 범행을 인지하고 67명을 구속했고, 범죄수익 253억원을 환수하는 등 성과를 냈다. 이듬해인 2015년 국제검사협회(IAP) 올해의 검사상을 수상했다.

2017~2018년 국가정보원에 파견돼 법률자문관 겸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에 참여한 바 있다. 국정원개혁발전위원회 산하였던 적폐청산TF는 당시 서훈 국정원장이 임명한 조남관 감찰실장(현 대검 차장검사)이 주도적 역할을 했고, 현재 라임 수사를 직접 이끌고 있는 김락현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장도 이 TF에 투입됐었다.

Δ서울 Δ남강고 Δ서울대 Δ제36회 사법시험(사법연수원 26기) Δ서울지검 동부지청 검사Δ대전지검 천안지청 검사 Δ부산지방검찰청 검사 Δ대검찰청 검찰연구관 Δ사법연수원 교수 Δ대구지검 의성지청장 Δ대검찰청 피해자인권과장 Δ대검찰청 정보통신과장 Δ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제2부장검사(개인정보 합수단장) Δ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제1부장검사(개인정보 합수단장) Δ법무부 형사사법공통시스템운영단장 Δ대전고등검찰청 검사(국가정보원 파견) Δ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 Δ인천지검 부천지청장 Δ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 Δ서울남부지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