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궐선거가 충청권에 가져올 '나비효과'
상태바
보궐선거가 충청권에 가져올 '나비효과'
  • 디트뉴스24=류재민 기자
  • 승인 2020.11.06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톡톡: 마흔 다섯 번째 이야기] 서울‧부산시장 선거, 지역 경쟁력 높일 계기 삼아야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3일 중앙위원회를 열어 내년 4월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결정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당 대표시절인 2017년 7월 만든 당헌(중대 잘못시 무공천)을 5년 만에 고쳤다. 차기 대선을 앞두고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이 상징하는 정치적 무게가 상당하기 때문이다.

국민의힘은 문 대통령이 과거 발언한 “후보내지 말아야죠” 발언을 회의실 배경 막으로 내걸었다. 당 소속 의원들은 “조변석개(朝變夕改)정당(성일종 의원)” “후안무치 세력(김태흠 의원)” “성추행 보궐선거(정진석 의원)”라고 공세를 퍼부었다.

내년 4월 보궐선거는 충청권과도 ‘관계’가 있다. 무엇보다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은 서울 민심과 맞닿아 있는 현안이다. 이미 지표로도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지난 7월 28~30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결과 응답자의 절반(49%) 가량 행정수도 이전에 반대했다. ‘서울시 유지’를 택한 서울시민은 61%였다. 세종시 이전에 찬성한 사람보다 2배 가까이 많은 셈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또 최근 여론조사를 보면 민주당과 국민의힘 서울시 정당 지지율이 오차범위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다. 때문에 여야가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민감한 행정수도 이전을 심도 있게 다룰 리는 만무하다.

충청권이 올해 안으로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성과(국회법 개정안 통과‧예산증액)에 힘을 쏟아야 하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 국회 세종의사당이 행정수도 이전의 견인차 역할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박범계 민주당 행정수도완성추진단 부단장이 본보와 인터뷰에서 행정수도 완성의 소기 성과를 “국회 이전”이라고 한 것도 이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들린다. 그는 “법안이 제출되는 시점이 1차 시금석이라고 보고, 그 시점은 금년 안에 모양을 갖춰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도 눈여겨봐야 한다. 부울경(부산‧울산‧경남)이 동남권 메가시티를 위해 행정통합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대전시와 세종시는 행정통합의 시발(始發)이라고 할 수 있는 ‘광역경제권 상생협약’을 맺었다. 이는 두 지역의 상생협력은 향후 행정통합 가능성을 가늠하는 척도가 될 것이다.

충청권은 현재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을 놓고 민심이 들끓고 있다. 민주당은 민주당대로, 국민의힘은 국민의힘 대로 따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여야 정치권의 지향점과 방점이 ‘중기부 대전 존치’에 있다면, ‘따로’가 아닌 ‘같이’ 힘을 모아야 한다. 초당적 협력으로 응집력을 높여야 효율적이고,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나아가 ‘협치의 모델’을 만들 기회로 삼을 수도 있다.

민주당이 보궐선거 후보를 내니 마니를 놓고 왈가왈부할 일이 아니다. 충청권은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투표권도 없다. 어떻게 해야 지역 현안 해결에 유리하고,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지 고민하고 준비하는 게 급선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