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대선, 결국은 경제다…우리가 더 잘한다는 희망 드릴 것"
상태바
유승민 "대선, 결국은 경제다…우리가 더 잘한다는 희망 드릴 것"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11.16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소속 유승민 전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에 사무실을 열고 본격적인 정치활동에 나섰다.


 사무실 개소로 정치활동을 본격화한 국민의힘 소속 유승민 전 의원은 16일 다음 대선의 핵심 키워드로 '경제'를 꼽으며 반드시 정권교체를 해내겠다고 약속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한 빌딩에 마련한 자신의 사무실 '희망22' 개소식에서 "이번 대선에서 경제가 가장 큰 이슈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며 "결국은 경제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유 전 의원은 "부동산 문제로 시작하고 다음은 청년취업으로 하고 계속 경제문제로 토론하면서 국민에게 우리가 더 잘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겠다"며 "우리가 더 잘할 수 있다는 것을 확실히 보여줘서 꼭 희망을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저들보다 두 가지에서 나아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하나는 경제 문제"라며 "저출산, 양극화를 해결하는 열쇠가 경제에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둘째는 저 사람들이 독점하고 있다는 듯이 하지만 모든 국민에 평등한 일자리를 주고 공정한 세상, 정의로운 세상을 만들어주는 데서 우리가 더 잘할 수 있다는 것을 꼭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사무실 이름과 관련한 이야기도 설명했다. 유 전 의원은 "사무실 이름은 제가 지었는데 제가 따로 설명 안해도 여러분 (어떤 뜻인지) 다 알 것"이라며 "2022년에는 우리가 무슨 수를 해서라도 반드시 정권교체를 꼭 해내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이번에 미국 대선이 끝나자마자 '당신은 해고다'라는 손푯말을 들고 백악관 앞에 있는 시민들을 보셨을 텐데 잘못해서 국민 편 가르고, 이념으로 계층으로 인종으로 국민 편 가르기 4년 내내 하다 코로나19도 못 막고 결국 트럼프에 대한 퇴출명령이 내려지지 않았느냐"며 "저는 2022년 3월9일(대선) 국민께서 문재인 정권 퇴출명령을 내려주시고 저희들에 대한 새 희망의 기대를 하고 반드시 믿어주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인사를 마친 유 전 의원은 '결국은 경제다. 첫 번째 이야기: 주택문제, 사다리를 복원하자'는 주제로 손재형 건국대 교수, 이상영 명지대 교수와 토론회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