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 아들' 환희, YG 프로듀서 손잡고 활동명 '지플랫'으로 가수 데뷔
상태바
'故 최진실 아들' 환희, YG 프로듀서 손잡고 활동명 '지플랫'으로 가수 데뷔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11.18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환희/로스차일드


'고(故) 최진실 아들' 환희(19)가 가수로 정식 데뷔한다. 활동명 지플랫(Z.flat)으로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딛는다.

18일 환희 소속사 로스차일드에 따르면 최환희는 프로젝트 싱글 앨범으로 활동 포문을 연다. 최환희의 첫 싱글앨범 곡 제목은 '디자이너'(Designer). 지플랫이 직접 곡을 쓰고 가사를 붙였다.

'디자이너'는 밝은 느낌의 힙합 장르다. 경쾌한 신스와 플럭 소리, 중독성 있는 후렴구가 인상적인 곡이다. 데뷔 프로젝트는 여가수 '혼담'(HONDAM)과 듀엣을 이뤘다. '혼담'은 걸그룹으로 데뷔한 바 있는 실력파 보컬. 둘의 조합이 기대된다.

환희는 현재 만 19세로, 음악을 시작한지는 2년 여 남짓이지만 그럼에도 자작곡으로 데뷔한다. 가수뿐만 아니라 프로듀서로 성장을 기대케 한다.

활동명 'Z.flat'에도 이런 포부를 담았다. 환희는 "음악 코드는 A부터 G까지 있다. Z.flat은 존재하지 않는 코드이다" 라며 "세상에 없는 음악을 하겠다는 뜻이다. 독립된 음악가 최환희로 열심히 활동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 배경에는 현 YG프로듀서 '로빈'이 있었다. '로빈'은 악동뮤지션 '200%', 워너원 '약속해요', 슈퍼주니어 'GAME', 모모랜드 '바나나차차'(뽀로로 OST) 등을 작.편곡한 실력파 프로듀서. 환희의 가능성을 알아보고, 힘을 실어줬다.

현재 환희는 로빈이 대표를 맡은 신생 엔터사 '로스차일드(ROSCHILD)' 소속이다. '로스차일드'는 단순한 가수가 아닌 프로듀싱 아티스트 배출이 목표인 회사로, 환희는 그 중 첫 선을 보이는 음악인이다. 향후 성장에 기대를 높이고 있다.

로빈은 환희에 대해 "음악적 창의력과 센스를 가진 인재다" 라며 "외모와 실력, 스타성까지 겸비했다. 향후 로스차일드 대표 프로듀서이자 아티스트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그 행보를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환희의 데뷔 싱글 '디자이너'는 오는 2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향후 한 번의 음악 프로젝트를 더 선보일 예정. 이후 솔로 정규 앨범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음악 색을 선보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