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출제위원장 "예년 기조 유지…초고난도 문항 피했다"
상태바
수능 출제위원장 "예년 기조 유지…초고난도 문항 피했다"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0.12.03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수험생이 고개를 숙이고 기도하고 있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3일 오전 전국에서 동시에 시행된 가운데 교육당국은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 예년 출제 기조를 유지하고 적절한 난도 유지를 위해 초고난도 문항 출제는 피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학교 수업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못하면서 고3 재학생과 재수생 등 졸업생 간 학력 격차가 커졌을 것이라는 우려도 나왔으나 예년과 비교해 특이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민찬홍 수능 출제위원장(한양대 교수)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수능 출제방향 발표 브리핑에서 "지난 6월·9월 모의평가 분석을 통해 졸업생과 재학생 간 학력 격차나 재학생 성적분포에서 예년과 다른 특이점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문제 출제에 있어서 예년 기조를 유지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민 출제위원장은 이어 "출제위원과 검토위원 전원이 코로나19로 재학생들이 학습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며 "출제 계획을 세우는 단계에서부터 학생들이 이번 시험에서 특별히 어렵다는 인상을 받지 않도록 하는 데 최대한 주의를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교육당국은 이번 수능에서는 '킬러 문항'으로 불리는 초고난도 문항을 피하기 위해 노력했다고도 강조했다.

민 출제위원장은 "재작년에는 매우 어려운 문제가 있어서 사회적 물의가 있었던 것으로 안다"며 "작년부터 수능 출제에서 초고난도 문항을 피하려는 노력은 이뤄졌고 올해도 지나치게 어려운 초고난도 문항을 피하려고 최대한 애썼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올해 수능은 '역대급 불수능'이라는 평가가 나왔던 재작년 수능과 비교해 쉽고, 지난해 수능과는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됐을 것으로 예상된다.

수능 난도는 수험생 준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예년과 같은 출제 기조를 유지하고 6·9월 모의평가 결과를 통해 파악된 수험생의 학력수준과 모의평가 대비 수능 학습 준비 정도를 고려했다는 게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의 설명이다.

영역별 출제방향을 보면, 국어·영어영역은 출제범위를 바탕으로 다양한 소재의 지문과 자료를 활용했다. 수학영역과 사회·과학·직업 탐구영역,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사고력 중심으로 평가하는데 중점을 뒀다. 필수과목인 한국사는 핵심내용을 위주로 평이하게 출제해 수험생 부담을 최소화했다.

EBS 수능 교재·강의와 연계율은 예정대로 문항 수를 기준으로 70% 수준을 유지했다. 연계방식은 영역·과목별 특성에 따라 개념이나 원리, 지문이나 자료, 핵심 제재나 논지 등을 활용했다. 문항을 변형하거나 재구성하는 방법도 사용했다.

특히 영어는 지난해 수능과 마찬가지로 대의파악(중심내용과 맥락 파악)과 세부정보(세부내용)를 묻는 연계 문항의 경우 EBS 연계 교재의 지문과 주제·소재·요지가 유사한 다른 지문 등을 활용해 출제했다. EBS 연계율은 영어가 73.3%로 가장 높고 국어가 71.1%다. 수학영역 등 나머지 과목은 70.0%에 맞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