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새해 첫출근…"법과 정의 공수처 기대 어긋나지 않게 최선"
상태바
김진욱 새해 첫출근…"법과 정의 공수처 기대 어긋나지 않게 최선"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1.05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으로 지명된 김진욱 후보자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새해 첫 출근하고 있다. 한파로 김 후보자의 안경에 김이 서려 있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는 "공수처에 대한 기대가 우려가 되지 않도록, 또 우려가 현실이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5일 오전 9시26분께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이마빌딩에 새해 들어 처음 출근하면서 "공수처가 대한민국의 법과 정의가 살아있음을 보여줄 수 있는 국가기관이라는 기대가 있고, 반대로 그 정반대로 운영될 거란 우려가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인사청문요청안을 재가한 다음 새해 첫 출근한 소감에 대해선 "신축년 새해에 이제 태어난 공수처가 소처럼 꾸준하게 앞으로 전진하는 한 해가 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전날(4일) 인사청문요청안이 국회에 제출된 만큼 본격적으로 청문회 준비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1억675만원 상당 주식을 재산으로 신고한 김 후보자는 이 중 90% 이상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제조업체 미코바이오메드(9386만원) 종목으로 갖고 있다.

그는 취재진이 이에 대한 매수 경위를 묻자 "차차 정리하고 있는데 정확한 선후관계, 날짜는 정확히 기억을 되살려 청문회 때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초대 공수처장 후보가 최종 2명이 선정된 것에 반발해 야당 추천위원들이 낸 행정소송 집행정지 사건에 대해선 "법원에서 절차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아울러 김 후보자는 자신이 지금 헌법재판소 선임연구관과 공직후보자의 2가지 신분이고, '인사청문회 준비'가 공가 사유에 해당하지 않아 헌재엔 연가를 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