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보다 기약없는 내일이 더 두렵다" 실내체육시설의 호소
상태바
"코로나보다 기약없는 내일이 더 두렵다" 실내체육시설의 호소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1.07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라테스 피트니스 사업자연맹 회원들이 7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실내체육시설업 규제완화 촉구 집회를 열고 있다.

 필라테스와 피트니스(헬스장) 종사자들이 실내체육시설에 내려진 집합금지 조치로 생존권이 위협받고 있다며 정부를 향해 형평성있는 대책을 요구했다.

실내체육시설 종사자가 모인 필라테스피트니스사업자연맹은 7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무섭고 두렵지만, 이보다 더 두려운 것은 기약할 수 없는 내일과 생계를 잃어버린 참혹한 미래"라며 이같이 밝혔다.

연맹은 이미 많은 실내체육시설이 폐업을 했고 정부의 대책없는 영업정지 조치로 수많은 트레이너, 강사들이 생계를 위협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수입은 없는데 임대료·관리비·인건비 등 고정비용은 계속 빠져나가 피해가 막심하다. 정부지원금이 있지만 이것만으로는 월세도 못내는 상황"이라며 "더 많은 사람들이 죽어나가기 전에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호소했다.

지난해 12월8일부터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된 이후 실내체육시설은 현재까지 운영이 중단된 상태다. 수도권의 거리두기 2.5단계와 비수도권의 2단계 조치는 오는 17일까지 이어진다.

연맹은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마트와 백화점 운영은 되고 왜 회원제로 운영되는 체육시설은 운영할 수 없나"라며 분통을 터뜨리며 "실내체육시설 또한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등 기본방역 수칙과 함께 시간대별 인원분배, 평당 인원수 제한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킨다"고 밝혔다.

연맹은 영업중단 조치로 큰 손해를 입었다며 지난달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내기도 했다.

정부는 이날 모든 실내체육시설에 대해 Δ이용대상은 아동·청소년 Δ운영목적은 교습 Δ동시간대 이용인원을 9명으로 제한하는 조건으로 운영을 허용하기로 했다.

이에 연맹 관계자는 "헬스장, 필라테스 등 이용객은 대부분 성인"이라며 "정부의 조치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실효성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