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서울시장 출마? 장관 계속? 마음 열어놨다"
상태바
박영선 "서울시장 출마? 장관 계속? 마음 열어놨다"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1.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참 괜찮은 중소기업 플랫폼' 론칭행사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서울시장과 장관직 모두 '열어놓고 있다'며 어떤 임무가 주어지든 충실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당에서 요청이 올 경우 서울시장에 출마하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계속 장관직을 수행하고 싶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서울시장 출마에 대해 공을 당으로 넘긴 모양새다.

박 장관은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참 괜찮은 중소기업 플랫폼' 행사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저는 마음을 열어놓고 있다"며 "서울시장을 나가야하는 상황이라면 나가는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여기(중기부)서 일을 충실히 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버팀목자금부터 주사기 및 백신 보급까지 굉장히 급박한 일들이 많다"며 "그동안 이런 일들이 (연이어 있었기 때문에) 중기부 장관으로서 책임감과 무게감에 훨씬 더 (무게를) 많이 두고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런데 현재 상황이 안좋다. 민주당의 요청도 있었다"며 "지금 현재로서는 민주당에서는 제가 지지율이 가장 높게 나온다. 현재 상황대로라면 나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심경이 복잡한지 "상황을 좀 더 좋게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 수도 있지 않을까요?"라고 되물으면서 여운을 남겼다.

박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다. 우선 당의 요청에 따라 서울시장에 출마를 하게 되면 지지율 1위에 어울리는 대우를 해 달라는 요구로 풀이된다. 또한 서울시장 출마보다는 중기부 장관 직을 계속 수행하고 싶다는 의미로도 읽힌다.

이같은 박 장관의 고민을 옆에서 지켜보던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기자들을 향해 "문재인정부 끝날 때까지 중기부 장관 계속하셨으면 좋겠다. (다만 상황이) 여의치않은 것 같다"고 박 장관에게 힘을 실어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