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정세균에 '기상청+알파 3곳 건의"
상태바
이낙연 "정세균에 '기상청+알파 3곳 건의"
  • 디트뉴스24=류재민 기자
  • 승인 2021.01.20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세종 이전으로 성난 대전민심, 대안마련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을 만나 중소벤처기업부 이전에 따른 후속 대책을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을 만나 중소벤처기업부 이전에 따른 후속 대책을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을 만나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이전에 따른 후속 대책을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허 시장에게 “지난 주 정세균 총리에게 기상청과 3개 기관 동반 이전이 필요하다는 말을 드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특히 “정세균 총리는 ‘그렇게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대표가 언급한 3개 기관은 모두 서울에 소재한 공공기관이다. 이 대표가 중기부 이전 후속 대책에 적극적으로 나선 배경에는 차기 대권 가도에서 충청권 여론을 의식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해 11월 충북 괴산군청에서 열린 충청권 현장최고위원회에서 “중기부 이전 여부는 대전시민 의견을 경청하며 신중히 결정하겠다”며 “대전 의견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강행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결국 정부가 중기부 세종시 이전을 확정하면서 대전시민이 만족할만한 후속 대책 마련에 적극적으로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행정안전부는 지난 15일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 변경’ 승인과 함께 관보에 고시했다. 고시에 따라 현재 대전에 있는 중기부 본부(소속 정원 499명)은 오는 8월까지 세종시로 이전하게 된다.

현재 중기부를 대신해 대전으로 이주할 정부 기관은 기상청이 유력한 상태로 알려졌다. 하지만 대전시는 기상청 이전에 ‘플러스알파(+α)’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

이 대표와 면담을 마친 허 시장은 “중기부 이전에 따라 후속 대책이 시민들이 납득할 만한 수준에서 진행해야 한다는 것이 대전시 입장이었고, 오늘 당 대표께서 대전시 건의사항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정부에 건의한 것”이라며 “당에서 건의한 내용은 오는 25일 국무조정실 실무회의에서 다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이어 “이 문제가 원만히 해결된다면 중기부 세종시 이전에 따른 적절한 대체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허 시장은 다만 ‘이 대표가 건의한 후속 대책에 만족하느냐’는 <디트뉴스> 질문에 “아직 대상기관이 확정된 것이 아니라 무엇이 ‘좋다, 나쁘다’고 말할 상황이 아니”라며 “결과를 지켜본 뒤에 답변하겠다. 대전시가 건의한 내용이 관철될 때까지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날 허 시장의 당대표 면담에는 박영순(대덕구)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이 배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