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투연, 공매도 부분재개 결정에 "선거용 대책…대정부 투쟁"
상태바
한투연, 공매도 부분재개 결정에 "선거용 대책…대정부 투쟁"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2.03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투자자 모임인 한국주식투자연합회(한투연)가 운행하는 '공매도 반대 버스'가 2일 서울 세종대로에서 이동하고 있다. 한투연은 "외국인 개인투자자들과 힘을 합해 우리나라 공매도 세력에 맞서 공동으로 대처하겠다"며 1년간 공매도를 금지한 뒤 사회적 논의를 하자는 주장을 펼칠 계획이다.


 개인투자자 권익보호단체인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한투연)은 오는 5월3일부터 대형주 중심으로 공매도를 부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는 정부의 발표에 대해 '선거용 대책'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정의정 한투연 대표는 3일 "선거용 대책이라고 본다"며 "대정부 투쟁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형종목 공매도로 지수가 하락하면 지수연동 상품에 연계돼 여타 종목도 하락 태풍권에서 벗어날 수 없다"며 "공매도 세력이 계속 개인투자자 재산을 쉽게 가져가는 구도를 혁파하지 못하는 절름발이 대책"이라고 비판했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임시회의를 열고 오는 3월15일 종료 예정인 공매도 금지 조치를 5월2일까지 연장하고 5월3일부터 코스피200·코스닥150 주가지수 구성종목에 대해 공매도를 부분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스피200 및 코스닥150 구성종목 외 나머지 종목에 대해서는 별도 기한 없이 금지조치가 연장됐다. 금융위는 재개·금지의 효과, 시장상황 등을 감안해 추후 재개방법 및 시기 등을 별도로 결정하기로 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회의에 참석한 위원들은 현 국내 주식시장 상황, 다른 국가의 공매도 재개상황, 국내 증시의 국제적 위상 등을 감안할 때 공매도 재개는 불가피한 상황이라는 데에 공감했다. 다만 전체종목을 일시에 재개하기보다는 부분적으로 재개함으로써 연착륙을 유도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