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만나 사퇴 촉구한 야당…"김명수 물러날 의사 없더라"
상태바
김명수 만나 사퇴 촉구한 야당…"김명수 물러날 의사 없더라"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2.05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탄핵거래 진상조사단이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출입이 제지 당하자 김인겸 법원행정처 차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이 김명수 대법원장을 찾아 "대법원장의 자격이 없다"며 사퇴를 요구했다. 김 대법원장은 물러날 의사가 없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기현 국민의힘 탄핵거래 진상조사단장과 김도읍 의원, 유상범 의원, 장제원 의원, 전주혜 의원 등 5명은 5일 오전 대법원을 긴급 방문해 김 대법원장을 만났다.

김도읍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40분쯤 김 대법원장을 만나고 나와 "(김 대법원장에게) 단도직입적으로 국민들을 상대로 거짓말하는 대법원장은 자격이 없다. 용단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게 법원 전체 조직 구성원들에 대한 예의이고, 신뢰를 그나마 지킬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했지만, (김 대법원장은) 물러날 의사가 없다는 듯 답변을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면담 과정에서 김 대법원장이 재차 거짓말을 했다고도 주장했다. 김 의원은 "대법원 예규에는 수사와 재판 중이라도 징계사유가 아닌 이상 사표를 수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되어있다. 즉 의원면직을 불허할 방법이 없는 것이다"라며 "그런데 오늘 김 대법원장이 당시 임성근 부장에게 재판 중이었기 때문에 사표를 수리할 수 없다라는 말도 했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법원 예규에 징계가 아니면 의원면직 불허할 수 없다는 근거를 드니까 아무 말도 못하더라"고 덧붙였다.

유상범 의원도 "당시 녹취를 들어보면 (김 대법원장이 언급한) 내용은 하나도 없었다"며 "그런데 오늘은 또 당시 그런 말이 있었던 것처럼 말을 하더라. 도대체 믿을 수가 없는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이날 국민의힘 의원들은 김 대법원장을 만나기 전 대법원 정문 앞에서 출입이 저지되자 연좌 농성을 벌이기도 했다. 이에 김인겸 법원행정처 차장이 나와 의원들을 안으로 안내했다.

장제원 의원은 "보통 사법부에 항의하러 오면 법원행정처장을 만나고 갔지만 오늘은 꼭 대법원장을 만나려 했다"며 "대법원장이 끝까지 면담을 거부하다가 겨우 성사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는 일관되게 사법부의 신뢰를 위해 대법원장이 용단을 내려달라고 했지만, 김 대법원장은 순간을 모면하기 위해 정말 작은 얘기들로 변명하고 회피했다"며 "우리는 마지막까지 엄중하게 대법원장의 결단이 사법부를 살릴 길이라고 얘기하고 나왔다"고 덧붙였다.

김기현 단장도 "김 대법원장은 즉각 사퇴해야 마땅하고, 그 점을 요구했지만 본인 마음이 그쪽(사퇴)으로 가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며 "앞으로 진상조사를 계속하고 모든 조치를 해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