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집안싸움'에 집토끼 달아난다…'안철수 지지' 절반 육박
상태바
국민의힘 '집안싸움'에 집토끼 달아난다…'안철수 지지' 절반 육박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2.10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오히려 '네거티브 후유증'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우려가 야권에서 나오고 있다.

특히 '나경영' '10년 쉰 분' '인턴 시장' 등 자극적인 표현까지 오가는 가운데 국민의힘 주자들에 대한 자당 지지층의 선호도마저 높지 않은다는 여론조사까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엠브레인퍼블릭이 뉴스1 의뢰로 지난 8~9일 서울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10일 공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야권 단일화 경선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국민의힘의 나경원 전 의원이나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양자대결을 펼칠 경우 국민의힘 지지층으로부터도 40%대의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안 대표와 오 전 시장의 양자대결에서 국민의힘 지지층은 안 대표 48.2%, 오 전 시장 43.3%로, 오차범위 내에서 오히려 안 대표가 더 많은 지지를 얻었다.

안 대표와 나 전 의원 대결에서는 나 전 의원이 49.0%로, 안 대표(41.1%)를 앞섰긴 했지만, 나 전 의원을 지지한 국민의힘 지지층은 절반도 되지 않았다.(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원내대표를 지낸 나 전 의원, 5년간 서울시장을 했던 오 전 시장 모두 안 대표와 비교해 인지도 등이 밀리지 않지만 자당 지지층에서 큰 지지를 받지 못하는 것을 두고, 최근 들어 격화하는 후보간 거친 공방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야권 관계자는 "경선이 막바지에 다다를수록 네거티브가 강해지지만 예비경선에서 순위가 대략 나오는 등 공격대상이 정해지자 상호비방이 격화되는 것"이라며 "너무 원색적인 비난으로 가면 오히려 당(국민의힘) 전체 지지율에 악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대표적으로 나 전 의원의 청년과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한 공공임대주택 공급과 최대 1억1700만원의 이자 지원 공약이 쟁점이 됐다.

이를 두고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오신환 전 의원이 나 전 의원을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를 빗대 '나경영'이라고 지적하면서 공방이 격화되는 양상이다.

'빅2'로 불리는 오 전 시장과 나 전 의원 간 신경전은 더욱 치열하다. 오 전 시장은 나 전 의원을 '인턴 시장', 나 전 의원은 오 전 시장을 '10년을 쉰 분'이라며 부딪혔다.

후보간 네거티브 공방이 불붙자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직접 나서 '네거티브 자제' 요청도 보냈다.

내부 주자 가운데 안 대표는 물론 여권의 후보를 압도할 주자가 마땅하지 않은 상황에서 집안싸움이 부각되면 안 된다는 위기감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