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기완 별세 정치권 애도…이낙연 "영원히 기억" 정의당 "큰 어른 잃어"
상태바
백기완 별세 정치권 애도…이낙연 "영원히 기억" 정의당 "큰 어른 잃어"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2.15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통일문제연구소 제공)


 정치권은 15일 진보진영 원로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89) 별세 소식에 잇따라 애도를 표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백기완 선생의 치열했던 삶은 임을 위한 행진곡과 함께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며 명복을 빌었다.

양향자 민주당 최고위원도 같은 자리에서 "우리는 선생께 받은 게 셀 수 없이 많다. 민주주의를 향한 지치지 않은 투혼을 받았으며, 통일과 민족에 대한 뜨거운 염원을 받았다"며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한평생 나가자던 선생의 뜨거운 맹세를 잊지 않겠다"고 애도했다.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선생님이 계시던 대학로 부근 아담한 연구소로 아주 오래 전 찾아뵈었던 일은 이제 선생님의 젊음이 담긴 추억이 됐다"며 "참 고생 많으셨다. 이제 편히 쉬시라"고 썼다.

우상호 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돌이켜보면 선생님께서는 항상 앞에 서 계셨던 것 같다"며 "그 그림자를 좇아가기에도 벅찼던 분, 시대의 등불을 이렇게 또 잃었다"며 애도했다.

강은미 정의당 비대위원장은 보도자료를 내고 "우리 시대 큰 어른으로 눈물과 아픔의 현장을 마다하지 않고 자신의 몸을 내던지셨다"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선생께서 못 다 이룬 민중이 주인 되는 세상을 위해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 가사 원작자이기도 한 진보진영 원로 백 소장은 이날 오전 서울대학교 병원에 입원 도중 유명을 달리했다.

1932년 황해도 출생인 고인은 농민과 통일·민주화 운동에 앞장 서왔다. 1979년 'TMCA 위장결혼 사건', 1986년 '부천 권인숙양 성고문 폭로대회' 주도 혐의 등으로 옥고를 치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