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지지율 39% 답보…신현수보다는 부동산 영향 커
상태바
문대통령 지지율 39% 답보…신현수보다는 부동산 영향 커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2.19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럽여론조사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39%로 2주 전과 변함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회사 한국갤럽은 지난 16~18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1000명에게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를 물은 결과, 긍정평가는 39%, 부정평가는 50%였다고 19일 밝혔다. 11%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번 조사결과는 지난 5일 대통령 국정지지율(39%)과 동일하다. 부정평가는 52%를 기록한 바 있는데 이번 조사에서는 부정평가가 2%p 줄었고, 유보 의견이 2%p 상승했다.

갤럽은 "지난해 12월부터 큰 변화 없이 직무 긍정률이 37~40% 사이, 부정률은 50%대를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령별 긍-부정률은 Δ18~29세(이하 '20대') 28%-52% Δ30대 49%-43% Δ40대 49%-48% Δ50대 41%-53% Δ60대 이상 33%-52%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3%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국민의힘 지지층은 91%가 부정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도 긍정, 부정 각각 21%, 56%로 부정률이 앞섰다.

정치적 성향별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진보층에서 64%, 중도층에서 35%, 보수층에서 20%다.

긍정평가 이유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36%) 의견이 많았고, '전반적으로 잘한다'(6%), '복지 확대'(5%),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4%), '서민을 위한 노력'·'외교·국제 관계'·'기본에 충실·원칙대로 함·공정함'(이상 3%) 순이었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부동산 정책'(26%), '코로나19 대처 미흡'(10%),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9%), '인사(人事) 문제'(7%), '전반적으로 부족하다(6%) 등을 지적했다.

갤럽은 "2주 전과 비교하면 긍정 평가 이유는 거의 변함없으나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북한·원전 관련 응답이 줄고 부동산·코로나19·인사 관련 언급이 늘었다"며 "이는 설 연휴 전후 정치권·언론의 집중 조명 이슈 전환에 따른 현상으로 보인다. 월초의 '북한 원전 추진' 관련 문건 공방은 잦아들었고, 이번 주는 2·4 부동산 대책 후속 입법, 민정수석 거취, 코로나19 백신 접종 등이 비중 있게 다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정당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38%, 무당(無黨)층 29%, 국민의힘 21%, 정의당 5%, 국민의당 4%, 열린민주당 2% 순이며 그 외 정당·단체의 합은 1%다.

2주 전과 비교하면 더불어민주당이 2%p 상승했고, 국민의힘은 1%p 하락했다. 양당 지지도 격차는 한 달 전 10%p에서 다시 17%p로 확대됐다.

정치적 성향별로는 진보층의 66%가 더불어민주당, 보수층의 47%가 국민의힘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성향 중도층이 지지하는 정당은 더불어민주당 36%, 국민의힘 18% 순이며, 34%가 지지하는 정당을 답하지 않았다. 연령별 무당층 비율은 20대에서 50%로 가장 많았다.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 ±3.1%p(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5%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