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투기' 수사 급물살…줄소환 동시에 압수수색 확대
상태바
'LH 투기' 수사 급물살…줄소환 동시에 압수수색 확대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3.19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기 신도시 토지 투기 의혹을 받는 LH 직원 A씨가 19일 오전 경기남부경찰청에서 피의자 조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의 투기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의혹 제기 17일 만에 첫 관련자 소환에 나서면서 수사 속도를 높이고 있다. 경찰청 특별수사본부의 수사가 시작된지 2주 만이다.

경기남부경찰청 특별수사대는 19일 오전 LH 직원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광명·시흥지구 일대에서 이른바 '강사장'으로 불린 A씨는 이번 사건의 핵심 피의자로 꼽힌다.

그는 2017년 1월부터 정부가 경기 광명과 시흥 3기 신도기 계획을 발표하기 전인 지난 1월까지 이 지역 필지 7곳을 내부정보를 이용해 구매한 혐의(부패방지권익위법상 업무상 비밀 이용, 공공주택특별법 위반) 등을 받는다.

경찰은 A씨를 시작으로 전·현직 임직원, 지자체 공무원 등에 대한 소환조사를 이어가는 한편 강제수사도 병행하고 있다.

세종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오전 세종시청에 포렌식 요원을 포함한 수사관 12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앞서 세종시는 연서면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지정 6개월 전 해당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공무원 3명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세종시 공무원 B씨는 전날 토지 거래 사실을 공직자부동산투기신고센터에 자진신고했다.

충남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전담수사팀도 이날 오전 10시부터 세종시청 등 8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충남경찰청은 또 다른 세종시청 공무원 C씨가 세종시 내 부동산 개발정보를 이용해 투기했다는 첩보를 입수해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9일과 15일 LH 본사, 임직원 주거지, 시흥과 광명시청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으며, 지난 17일에는 국토교통부, LH 본사, 북시흥농협 등에 대한 강제수사를 벌였다. 경찰은 현재 압수수색을 통해 입수한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

한편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합수본)에 따르면 신고센터를 운영한 지 사흘 만인 전날 오후 9시 기준 투기 관련 신고 건수는 275건으로 늘었다. 하루 평균 68.8건의 신고가 접수되는 것이다.

경찰은 신속하고 정확한 상담을 위해 직통 전화번호(02-3150-0025)도 개설했다. 경찰은 접수된 신고의 신빙성 및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