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부산시장 모두 야당 후보 우세…과반이 '국정안정보다 정권심판'
상태바
서울·부산시장 모두 야당 후보 우세…과반이 '국정안정보다 정권심판'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3.22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모두 야당 후보가 여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는 조사결과가 22일 발표됐다. 서울의 경우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중 누가 단일후보가 되더라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제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입소스가 중앙일보 의뢰로 지난 19~20일 서울 거주 만 18세 이상 1002명을 조사해 이날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시장 선거 '박-오' 가상대결에서 오 후보가 50.6%로 36.8%를 얻은 박 후보를 13.8%p 차이로 앞섰다. '박-안' 가상대결에서는 안 후보 52.3%에 박 후보 35.6%로 격차가 16.7%p까지 더 벌어졌다.

3자대결 구도로 가면 박 후보가 오 후보를 오차범위 안에서 근소하게 앞섰다. 박 후보 32.9%, 오 후보 32.3%, 안 후보 23.2%로 나타났다. 3자대결 구도로 선거를 치를 경우 '정권심판' 심리가 제1야당 후보에 쏠린 결과로 해석된다.

이번 선거를 '정권심판이냐 국정안정이냐'로 봤을 때 응답자의 과반은 '정권심판'을 택했다. '정권심판을 위해 야당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은 55.3%로 '국정안정을 위해 여당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33.3%)를 22.0%p 앞섰다.

오-안 후보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단일화가 될 것'이라는 응답이 50.5%였고 '단일화가 안될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은 38.1%로로 조사됐다.

단일화 시나리오별로 봤을 때, 오 후보로 단일화가 이뤄질 경우 그를 지지하겠다고 응답한 안 후보 지지층 비율은 64.9%였다. 반대로 오 후보 지지층에서는 안 후보로 단일화가 됐을 때 79.7%가 안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응답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주요 변수로 응답자들은 부동산 정책 공약을 가장 많이 꼽았고(23.0%), 이어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의혹 21.1%, 국정운영 지지도 12.9%, 야권 단일화 9.9%, 전직 시장의 성희롱 사건 7.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6.3% 순이었다.

부산에서도 야권이 우세한 결과가 나타났다. 중앙일보가 지난 19~20일 같은 기관에 의뢰해 부산 거주 만 18세 이상 100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는 51.2%를 얻어 김영춘 민주당 후보(28.6%)를 22.6%p 차이로 앞섰다.

 

 

 

 

 

 

 

© News1

 

 


부산에서도 '정권심판이냐 국정안정이냐'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과반(54.2%)이 '정권심판을 위해 야당 후보를 찍겠다'는 데 손을 들었다. 국정안정을 위해 여당 후보를 찍겠다는 응답은 31.4%였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의 주요 변수로 응답자들은 대통령 국정운영 지지도(15.3%)와 부동산 정책공약(15.2%)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LH 투기 의혹 15.0%, 후보 개인 비리 의혹 11.2%, 가덕도 신공항 건설 추진 10.7% 순이었다.

다만 박 후보 지지층에서는 대통령 국정운영 지지도를 꼽은 비율이 21.8%로 높았고, 김 후보 지지층에서는 후보 개인 비리 의혹에 26.1%의 응답률을 보였다.

서울 지역 조사는 서울 거주 만 18세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유선(15.2%)·무선(84.8%)전화 면접조사 방식으로 이뤄졌다. 부산 지역 조사는 부산 거주 만 18세 이상 1003명을 대상으로 유선(15.2%)·무선(84.8%)전화 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