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특검·전수조사·국조 3+3 협의체 구성…23일 첫 회의
상태바
여야, 특검·전수조사·국조 3+3 협의체 구성…23일 첫 회의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3.22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진 소위원장(왼쪽)과 김성원 국민의힘 간사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국회의원 이해충돌 방지에 관한 공청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22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특검과 국정조사, 국회의원 전수조사와 관련해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를 포함한 '3+3 협의체' 구성을 마무리했다.

민주당에서는 이날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와 송기헌·김회재 의원이 협의체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에서는 앞서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와 유상범·김도읍 의원이 협의체에 참여하기로 결정됐다.

협의체는 23일 오후 2시 국회에서 첫 회의를 열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수사를 위한 특검법 처리 등을 의논할 예정이다.

앞서 양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9일 협의제를 꾸려 특검법 처리와 국정조사, 국회의원 전수조사에 대한 각론 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국민의힘은 앞서 김 원내수석부대표와 김 의원, 유 의원을 협상의원으로 정해 민주당에 통보했으며, 민주당도 이날(22일) 3명의 의원을 확정한 것으로 파악된다.

협의제는 특검과 국정조사 등 수사 범위 등을 놓고 세부 사항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여당은 특검 수사 범위와 관련해 부산 해운대 엘씨티 특혜 분양 의혹과 더불어 이명박 정부 당시 추진된 뉴타운도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야당은 수사 지역을 전국으로 넓히고, 공소시효가 남아있는 기간은 모두 수사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 청와대도 특검과 국정조사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고 응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