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수본, 'LH투기' 재보궐 전 성과낼까…"흔들림 없이 수사"
상태바
합수본, 'LH투기' 재보궐 전 성과낼까…"흔들림 없이 수사"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3.23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전북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전담수사팀이 LH전북본부를 압수수색 한 뒤 확보한 증거물을 가지고 나오고 있다.


 경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발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강제수사와 소환조사를 병행하면서 관련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2주 뒤에 예정된 4.7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고위직 구속 등 의미 있는 수사 성과가 나올지 관심이 모이고 있지만, 자칫 정치적 파장을 몰고 있다는 점에서 경찰의 부담은 커지는 상황이다.

경찰은 선거 등 외부 변수를 고려하지 않고 흔들림 없이 수사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이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LH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총괄 수사하는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합수본)는 지난 22일까지 내·수사 대상자를 309명(61건)으로 늘리며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정부합동조사단의 1차 조사 결과를 근거로 수사 의뢰된 20명을 시작으로 경찰 별도로 진행한 내사와 수사,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 등 결과가 포함된 결과다.

또한 경기남부경찰청은 23일 오전 투기 혐의를 받는 LH 전·현직 직원의 지인 A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으며, 전날과 19일에도 LH 전·현직 직원을 피의자로 소환해 고강도 조사를 벌이면서 사건 진상규명이 이른 시일 내에 이뤄질 수 있다는 기대도 모인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청와대로부터 수사 의뢰를 받은 경호처 직원 A씨 관련 투기 의혹 사건에 대해서도 내사를 시작한 상황이다. 이외에도 지난 16일 합수본에 설치된 신고센터에 22일까지 360건의 신고가 접수돼 조사가 진행 중이다.

최승렬 합수본 특별수사단장도 지난 22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접수된 신고에 대해 "필요하면 시도경찰청 또는 경찰서로 보내 확인 작업을 거쳐 사건화할 것"이라고 말하며 의혹을 철저히 수사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번 의혹과 관련해 고위직에 대한 수사 확대와 신병처리까지 이뤄질 수 있을 지에 대한 관심도 크다.

최승렬 단장은 "내부정보 이용 행위에는 구속수사가 원칙이고, 이외의 경우엔 본인 취득 경위를 더 따져 고민해야 한다"며 "내부정보 이용 행위에 대해선 구속영장 신청을 원칙으로 하겠다는 데 변동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찰 수사는 휴일 없이 이어지고 있지만,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이 처음 의혹을 제기한 이후 3주가 흐른 시점이다 보니 이쯤이면 중간 결과가 나와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된다.

또한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지 20일 정도 된 시점에서 소기의 성과가 나오지 않는다면 국민들의 의혹을 잠재우기 어렵다는 우려도 나온다. 2주 뒤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상황을 고려해 속도 조절한 게 아니냐"라는 의심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서라도 신속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시각이 있다

의미 있는 수사성과를 내지 못하면 정부는 물론 경찰에 대한 불신이 악화될 거란 우려도 있다. 국민적인 공분을 불러 일으킨 사건이다 보니 경찰의 부담이 큰 상황이고 수사는 시간 싸움인데다 여론이 부정적인 만큼 결과물이 빨리 나와야 한다는 지적이다.

실제 경찰의 수사를 믿지 못하고 공직자 부동산 투기 수사에 특별검사제(특검)를 도입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국민이 3명 중 2명꼴에 달하는 상황이다.

여론조사 전문회사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9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500명에게 '공직자 부동산 투기 조사 수사 주체'에 대한 생각을 물은 결과 '특검이 적합하다'는 응답은 65.2%, '경찰수사가 적합하다'는 응답은 26.9%로 나타났다.

경찰은 이런 우려에 대해 알고 있지만,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LH 투기 의혹을 해결하기 위해 신속하고 정확하게 수사에 몰두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중간 수사 결과가 곧 나오지 않겠나"라며 "여러 변수를 고려하지 않고 흔들림 없이, 신속하고 열심히 수사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