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야권 재편 주도 노릴 수도…야당 승리시 김종인, 대선 끌어갈 듯"
상태바
"안철수, 야권 재편 주도 노릴 수도…야당 승리시 김종인, 대선 끌어갈 듯"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3.23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장 범야권 단일화 후보로 확정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왼쪽)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마치고 국회를 나서고 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간 야권 후보 단일화가 23일 마무리됐지만, 단일화에 대한 평가는 4월7일 투표함을 열어본 뒤에나 가능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전문가들은 대체로 야권 후보 단일화에 성공한 오 후보가 일단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비해 유리한 고지에 올라섰다고 보고 있지만, 오 후보가 박 후보를 얼마만큼 큰 차이로 이기느냐에 따라 단일화에 대한 평가가 갈릴 것으로 내다봤다.

이강윤 한국사회여론연구소장은 뉴스1과 통화에서 "오 후보가 아주 큰 차이로 이긴다면 민심이 어디로 향하는지 확실히 알 수 있다"며 "하지만 박 후보에게 신승을 거둔다면 결과적으로 단일화 때문에 승리한 셈이라 선거 결과에 따라 단일화에 대한 평가가 달라질 것"이라고 했다.

이 소장은 "특히 매우 큰 차이로 오 후보가 이긴다면 국민의 정권 심판에 대한 열망이 얼마나 큰지 알 수 있어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지적했다.

엄경영 시대연구소장은 통화에서 "안 후보가 막판 단일화 합의에 응한 것은 일종의 출구전략이라는 의도도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오 후보가 패배하더라도 안 후보는 지금까지의 '철수' 논란은 벌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엄 소장은 "선거 이후 야권 재편 주도권을 놓고는 안 후보가 자신의 의지를 명확히 할 가능성이 있다"며 "야권이 패배하더라도 안 후보는 최선을 다했다는 이미지를 구축하려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안 후보로 단일화가 됐다면 안 후보에게 정계 개편의 주도권이 넘어갔을 가능성이 높고, 안 후보와 윤석열 전 검창총장이 연대해 3지대 중심의 정계 개편을 주도하는 그림이 가능했지만, 이제는 그 가능성이 작아졌다"며 "이번 재보선에서 야권이 승리한다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차기 대권을 끌어갈 가능성이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