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억 투기 의혹' 포천시 공무원 사전구속영장…부동산 몰수보전 신청
상태바
'40억 투기 의혹' 포천시 공무원 사전구속영장…부동산 몰수보전 신청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3.24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북부경찰청 © News1


 경기북부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특별수사대는 40억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포천시청 공무원 A사무관에 대해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와 함께 A사무관이 매입한 토지 및 건물에 대해서도 몰수보전을 신청, 법원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A사무관은 2018~2019년 전철 7호선 경기북부 연장사업에 대한 실무를 담당했고, 이때 취득한 내부정보를 통해 지난해 9~10월 부인(포천시청 B팀장)과 공동명의로 담보대출 및 신용대출로 40억원대 땅과 건물을 사들였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그가 사들인 부동산의 약 50m 지점에 전철역사가 생길 예정이어서 개발정보를 이용한 투기 논란이 제기됐다.

경찰은 지난 15일 경찰은 포천시청사와 A사무관 부부의 주거지 등 3곳을 압수수색한데 이어 21일 A사무관을 소환해 10시간 가량 조사했다.

수사를 의뢰한 사법시험준비생모임 권민식 대표는 "40억원 중 34억원을 대출했다고 하는데, 연리 3%일 경우 매월 850만원씩을 내야 한다. 이런 경제적 부담을 지고 이른바 영끌 투자했다는 점은 매우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A사무관은 "6년 전 소흘읍 일대에 지인 C씨로부터 1차로 600여평의 땅을 샀고, 지난해 C씨가 다소 싼 값에 나머지 800여평을 사달라고 부탁해와서 매입했다. 나는 사지 않으려고 했으나 당시 C씨는 코로나19 때문에 운영하던 식당이 경영악화됐고, 건강도 안 좋았기에 서로 상생하는 차원에서 매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