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도와달란 박영선, 염치가 있어야 한다"
상태바
정의당 "도와달란 박영선, 염치가 있어야 한다"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4.05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1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에게 "염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도 "보궐선거에서는 민주당과 국민의힘을 제외한 나머지 후보들에 주목해주시면 좋겠다"라며 선을 그었다.

여 대표는 이날 대표단회의 모두발언에서 "어제 박 후보께서 인터넷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심상정 의원 같은 분이 도와주면 좋겠다'고 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영선 후보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한 국회 논의과정에서 기업 입장을 대변해 법의 실효성을 무력화시킨 당사자"라며 "죽음의 행렬을 멈추기 위해 단식까지 불사했던 정의당을 입에 올릴 자격 조차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은 1년 전 총선 당시 기만적인 위성 정당을 통해 시민들의 정치개혁 열망을 가로막았고, (이는) 정의당에게는 가히 정치테러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과 기득권 정치 동맹을 공고히 했던 더불어민주당이 그 어떤 반성도 사과도 없이 지금에서야 도와달라니 이게 무슨 염치 없는 것"이냐며 "무엇보다 정의당에 도움을 청하기 전에 이익동맹에만 치중한 나머지 신뢰를 잃어버린 시민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도움을 청하는 것이 마땅한 도리"라고 강조했다.

강민진 대표도 "4.7 보궐선거는 거대양당의 거대 실망과 거대 절망이 경쟁하는 형국"이라며 "우리사회 미래에 하등 도움 될 것 없는 쟁점들만 난무한 선거가 된 판국에 정의당에게 도와달라는 손짓을 하는 건 도를 넘는 행위"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안을 만들 수 있는 힘은 오직 시민 여러분들에게 있다"며 "다가오는 7일, 차악에 투표하는 대신 투표용지 속 가장 최선에 투표해달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