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정권교체 기반 만들었다…소임 다하고 물러나"
상태바
김종인 "정권교체 기반 만들었다…소임 다하고 물러나"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4.08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4·7 재·보궐선거 이튿날인 8일 "제 소임을 다하고 물러난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재보선을 승리로 이끈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퇴임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재보궐 선거에 승리함으로써 정권교체의 최소한 기반을 만들었다고 생각하고 저는 이제 자연의 곁으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이어 "오세훈 후보와 박형준 후보의 압도적인 표 차이 당선은 국민이 주신 값진 승리고, 이 정부에 대한 분노와 심판 목소리가 고스란히 담긴 결과"라고 했다.

또 "지난 2년간 국민의힘은 혁신 위해 나름대로 노력했지만 아직 부족한점 투성"이라며 "가장 심각한건 내부 분열과 반목"이라고 뼈있는 말도 남겼다.

김 위원장이 비대위원장직을 내려놓는 건 지난해 6월 취임한 지 10개월 만이다.

그간 김 위원장은 수차례 4·7 재보선 이후 비대위원장직을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국민의힘은 김 위원장의 퇴임과 함께 전당대회 준비체제로 돌입하는 가운데, 당은 새 지도부가 들어설 때까지 주호영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기자회견 이후 김 위원장은 의원총회에도 참석해 당 의원들에게 인사와 당부를 전할 것으로도 보인다.

의총에서는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대 준비 등 '포스트 재보선' 전략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