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 싸고 강남 가까운 '관악구' 인기…지하철은 2호선 선호
상태바
월세 싸고 강남 가까운 '관악구' 인기…지하철은 2호선 선호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4.23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 2호선 신림역 인근. (인스타그램 제공)


부동산 플랫폼 '다방'이 자사 애플리케이션 이용자의 서울시 지하철역 검색량을 조사한 결과 2호선 신림역이 검색량 1위를 차지했다고 23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신림역은 지난 1~3월 다방 이용자의 앱 지하철 전체 검색량 중 7.51%를 차지했다. 신림역 인근의 2호선 서울대입구역은 3.88%를 차지해 그 뒤를 이었다.

두 곳 모두 관악구에 위치한 2호선 지하철역이다. 다방 관계자는 "관악구는 강남 접근성이 높은 데 비해 비교적 월세가 낮게 형성돼 있어 대학생, 사회초년생 등 청년층이 자취 거주지로 선호하는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다방 매물 빅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으로 관악구 월세 평균은 43만원으로, 서울 전체 25개 구 중 구로구(38만원)를 제외하면 가장 낮다.

신림역과 서울대입구역에 이어 세 번째로 검색량이 많은 곳은 3.62%를 기록한 4호선 수유역이다. 성신여대와 덕성여대 등에 인접한 수유역엔 최근 신축 오피스텔이 늘고 있어 검색량이 증가한 것이라고 다방 측은 설명했다.

이어 Δ서초구 강남역(2호선, 신분당선) 3.48% Δ광진구 건대입구역(2, 7호선) 3.35% Δ동작구 사당역(2, 4호선) 3.3% Δ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역(1, 7호선) 2.89% Δ성동구 왕십리역(2, 5호선, 수인분당선, 경의중앙선) 2.61% Δ강서구 화곡역(5호선) 2.57% 영등포구 당산역(2, 9호선) 2.54% 등이 상위 10위권을 차지했다.

아울러 2호선 역 검색량이 전체의 62.16%를 차지했다. 다방 관계자는 "2호선은 강남과 홍대, 시청 등 서울 주요 지역을 지나는 순환선 열차로 대중교통을 주로 이용하는 젊은 층이 선호하는 노선"이라고 설명했다.

박성민 스테이션3 다방 사업마케팅본부 총괄이사는 "지하철 역세권은 주택 시장의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는 바로미터"라며 "월 500만 명의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를 보유한 다방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지하철 검색량은 거주지 선호도를 가늠할 수 있는 지표"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