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도 구매도 없는 자가검사키트…약국 공급 안되고 찾는 이 적어
상태바
판매도 구매도 없는 자가검사키트…약국 공급 안되고 찾는 이 적어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4.30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 검사키트 판매가 시작된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약국에 자가진단 검사키트가 놓여져 있다.


 "코로나 자가검사키트요? 아직 안 들어왔어요." "있긴 한데 사 간 사람이 없어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현장 판매가 29일 시작됐으나 들여놓은 약국이 거의 없는데다 찾는 사람 또한 없어 실제 판매가 아직은 극히 부진한 것으로 파악됐다.

종로5가, 여의도, 용산, 신촌 등 서울 도심 약국 대부분은 30일 오전까지도 키트를 공급받지 못하고 있었다.

종로 약국의 약사는 "특정 제약사가 공급을 독점하기 때문인지 물량을 받지 못한 약국이 많은 것 같다"고 했으며 인근 약국의 약사도 "키트가 순차적으로 공급되기 때문에 언제 들어올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아예 키트를 팔지 않겠다는 약국도 있었다. 용산의 한 약국은 "정확도가 낮기 때문에 이용자의 불만이 많을 것 같다"며 "자가검사키트를 취급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런 와중에도 '코로나 자가검사키트 판매중' 같은 안내문을 붙이거나 심지어 할인판매하는 약국도 있었지만 극소수였다. 게다가 그런 약국에서도 키트를 사려는 손님은 거의 없었다.

종로의 한 약국에서 근무하는 A씨는 "어젯밤에 들여왔는데 방금 처음으로 한 분이 사갔다"며 "판매 첫날이라 그런지 찾는 이가 없다"고 귀띔했다.

여의도 약국의 약사도 "산 사람도, 문의한 사람도 없다"며 "무증상자들은 키트가 있어도 증상을 알기 어렵다더라"고 했다.

약사들은 판매가 막 시작됐기 때문에 1~2주는 기다려봐야 시민 반응을 알 수 있다고 입을 모았다.

여의도에서 약국을 운영하는 B씨는 "언론 보도가 많이 나오니까 다음주쯤 반응이 있을 것 같다"면서도 "정확도가 떨어지는데다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추가로 해야하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도 찾는 이가 많지는 않을 것 같다"고 예상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29일 자가검사키트를 약국과 온라인 등에 풀었다. 키트를 통해 숨은 감염자를 최대한 가려내겠다는 의중에서다.

그러나 정은경 본부장이 "자가검사 결과가 양성이면 지체 없이 PCR 검사를 받아야 하고 음성이라도 가짜 음성일 수 있어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한데서 알 수 있듯 자가검사키트만으로 확진자를 골라내기에는 한계가 있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