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속 20m 돌풍에 우박·황사비…종일 요란한 날씨 이유는 고기압 차이
상태바
초속 20m 돌풍에 우박·황사비…종일 요란한 날씨 이유는 고기압 차이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5.25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황사비'가 내린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네거리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강한 바람이 불고 천둥·번개를 동반한 황사비가 내리는 등 요란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남쪽에 고기압이 자리잡은 상황에서 북쪽 찬공기가 비구름을 몰고와 남북 고기압의 기압경도(좌우 기압 차이)가 커진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을 비롯한 경기권 서부와 강원 남부 산지, 충남 서해안, 전라 서해안, 경북 북부 내륙, 경북 동해안을 중심으로 시속 30~50㎞(초속 9~14m)의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1시를 기해 서울과 인천, 경기, 충남, 강원도, 경북, 전북, 전남, 울릉도·독도 등에 강풍주의보가 내려졌다. 이들 지역에서는 순간적으로 초속 20m의 태풍급 돌풍이 불 수 있다.

갑작스러운 돌풍은 남쪽에 고기압이 발달한 상태에서 북쪽 찬 공기가 내려와 비를 뿌리자 남북 기압경도가 강해졌기 때문이다. 수도호스 폭이 좁을수록 물줄기가 세지듯 공기덩어리가 갈 수 있는 길이 좁아져 바람도 강하게 불었다는 것이다.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황사와 미세먼지가 이어진 지난 3월30일 오전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이 뿌옇다.

 

 


오전에는 강한 바람과 함께 황사 섞인 비가 내리기도 했다. 경기 동부와 강원도, 충북 북부, 경북권, 경남 북서 내륙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렸다. 오전 한때 경북 북부 산지에는 눈이 섞여 내렸고 우박도 떨어졌다.

서해상에서 동진하는 저기압이 비구름을 몰고 오면서 요란한 비를 뿌린 것이다. 기상청은 "만주 북쪽 시베리아에 발달한 '절리 저기압'이 반시계 방향으로 돌면서 차가운 공기를 한반도 쪽으로 끌어내렸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저기압이 예년보다 자주 한반도를 통과하면서 평소 같으면 동쪽으로 빠져나갔을 찬 공기가 오랫동안 유지돼 자주 비가 내리고 우박도 많이 나타났다는 것이다.

비는 오후 들어 대부분 그쳤지만 공기질은 여전히 좋지 않다. 25일 오후 2시 기준 서울의 일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당 134㎍으로 '나쁨' 수준을 기록했다. 특히 세종과 대전은 '매우나쁨' 마저 훌쩍 뛰어넘었다. 그 밖의 강원과 영남, 호남, 제주 등의 미세먼지 농도도 '나쁨'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여름을 앞둔 시점에 황사가 또 찾아온 것은 발원지인 몽골이 건조해 흙먼지가 만들어지기 좋은 조건인 데다 북쪽에 찬 공기가 머무르고 있어 황사가 국내에 유입되기 좋은 환경이 형성됐기 때문이다.

24~25일 전국을 뒤덮은 황사는 25일 오후 중부지방부터 점차 해소될 전망이다.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26일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보통'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