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 토마토 코로나 뚫고 홍콩 수출… 올해 200만달러 목표
상태바
청양 토마토 코로나 뚫고 홍콩 수출… 올해 200만달러 목표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5.27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매장에 청양지역 대표 농특산물인 토마토가 진열돼 있다.© 뉴스1


 충남 청양지역 대표 농특산물인 토마토가 홍콩 수출길에 올라 현지인들로부터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올해 수출 계약 물량은 40톤(2억2000만 원)으로 지역 단일품목으로는 최대 수량이다.

청양지역 농특산물은 지난해 4월부터 홍콩 소비자들에게 꾸준히 알려지면서 7개월 만에 수출 100만 달러를 달성했다. 올해는 공격적인 마케팅 속에서 200만 달러(전 세계 1000만 달러)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수출량 급증은 홍콩시장에서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토마토는 비옥한 토양과 풍부한 일조량, 적당한 일교차 등 천혜의 자연조건과 농업인들의 높은 재배기술을 자랑한다.

특히 토마토 수출 단가가 국내 가격보다 높아 지역 농업인들과 참여 업체들의 반응도 뜨겁다.

김돈곤 군수는 “농특산물 경쟁력 강화 등 수출시장 확대를 위한 농가 지원을 더욱 확대하겠다”며 “품목과 수출 대상국 다변화를 통해 우리 농특산물이 전 세계를 누비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은 지난해 6월 코로나19 장기화로 판로에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과 지역업체를 돕기 위해 홍콩 수입업체 ‘한인홍’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한인홍은 한국산 농식품을 취급하는 최대 유통업체로 케이푸드(K-FOOD) 인기와 함께 지난해 22개에서 올해 30개로 매장을 확장하는 등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