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대 그룹 작년 매출 1607조원 GDP의 84%…4대그룹 고용 7000명↑
상태바
71대 그룹 작년 매출 1607조원 GDP의 84%…4대그룹 고용 7000명↑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6.02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국내 71개 기업집단(그룹)의 작년 한 해 매출액은 국내 명목 GDP의 84% 수준인 1600조원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해 동일 모집단의 당기순익 규모는 55조원 정도였고, 이 중 37%가 삼성에서 올린 것으로 파악됐다. 또 71개 그룹 전체 직원수 162만명 중 삼성·현대차·SK·LG 4대 그룹에서 책임지고 있는 고용은 70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4대 그룹은 2019년 대비 2020년에 고용 인력을 7000명 넘게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는 ‘국내 71개 기업집단 경영 실적 및 고용 분석’ 결과에서 도출됐다고 2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가 올해 자산 5조원 이상으로 지정한 71개 그룹이다. 조사는 공정위 기업집단포털 자료 등을 참고했고, 매출 등은 별도(개별) 재무제표 기준이다.

조사 결과에 의하면 공정위가 올해 지정한 71개 그룹에 속한 계열사는 모두 2612곳이다. 이들 71개 그룹에 속한 2600곳이 넘는 회사에서 올린 작년 매출액 규모는 1607조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64개 그룹에서 올린 1617조원보다 오히려 적어진 금액이다. 올해 파악된 71개 그룹의 계열사 수는 작년에 지정된 64개 그룹 내 2284곳보다 300곳이 더 많았다. 편입된 그룹과 계열사 수는 더 많아졌지만 매출덩치는 1년 새 더 쪼그라진 것이다. 코로나19(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여파가 대기업 집단의 매출 하락에도 영향을 미친 셈이다.

◇71개 그룹 매출 중 삼성 영향력 20.8%…전체 순익 중 삼성 비중 37% 차지

특히 71개 그룹이 작년에 올린 매출 규모는 같은 기간 국내 명목 GDP 1924조 원의 83.5%에 달했다. 국내 주요 그룹이 한국 경제에 차지하는 영향력이 막강하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수치다.

조사 대상 71개 그룹 중에서는 삼성(333조원)의 매출 포지션이 20.8%로 가장 높았다. 71개 그룹 전체 매출의 5분의 1 정도를 삼성에서 도맡았다. 세부적으로 330조원이 넘는 삼성 그룹 매출 중 49.8%는 삼성전자(166조원) 한 곳에서 올린 것으로 파악됐다. 삼성전자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간판 기업이라는 것이 명확히 입증됐다.

삼성 다음으로 현대차(181조원) 11.3%, SK(139조원) 8.7%, LG(123조원) 7.7% 순으로 매출 외형이 컸다. 이들 4대 그룹의 매출 규모만 해도 778조원을 넘었다. 이는 71개 그룹 매출의 48.5%로 절반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이어 포스코(60조원) 3.8%, 농협(59조원) 3.7%, 한화(56조6000억원), 3.5%, 롯데(56조4000억원) 3.5%, GS(48조원) 3% 순으로 매출 비중이 높았다.

 

 

 

 

 

 

 

© 뉴스1

 

 


71개 그룹의 작년 한 해 당기순이익은 55조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64개 그룹에서 기록한 57조원과 비교하면 2조원 남짓 줄어든 금액이다. 대기업 집단의 매출 외형과 함께 순익도 최근 1년 새 하락세로 돌아섰다.

이중 삼성은 20조7000억원 이상의 순익을 올려 조사 대상 전체 그룹의 37% 비중을 차지했다. 세부적으로 삼성이 올린 순익 중 75%는 삼성전자(15조6000억원) 1곳에서 담당했다.

그룹별 순익 2위는 SK가 차지했다. SK그룹의 작년 한 해 당기순익은 9조8000억원. 71개 그룹 전체 순익의 17.7% 수준이었다. 이어 현대차(3조9000억원) 7%, LG(3조2000억원) 5.8%, 농협(2조9000억원)은 5.4%의 순익 비중을 차지했다. 한화(1조8000억원)와 포스코(1조6000억원)도 각각 3.3%, 3% 순으로 순익 영향력을 보였다.

그룹 전체 매출 대비 당기순익이 차지하는 당기순이익률 보면 자산 순위 34위 넥슨이 가장 높았다. 이 넥슨의 작년 그룹 전체 매출은 3조2000억원이 넘었는데, 당기순익은 1조1000억원 이상이었다. 당기순이익률만 해도 35.6%로 71개 그룹 중 가장 높았다. 이외 엠디엠(26.5%), KT&G(22.9%), KCC(21.7%), IMM인베스트먼트(20.9%)도 순익률이 20%를 상회했다. 지난해 71개 그룹 평균 당기순이익률은 3.5%였다.

◇71개 그룹 고용 중 삼성·현대차·SK·LG 4대 그룹 직원 비중 43%…롯데는 고용 한파

71개 그룹에서 고용된 전체 직원수는 162만1958명으로 조사됐다. 이는 작년 말 고용보험에 가입된 인원 1411만명의 11.5% 수준이다. 국내 고용보험에 가입된 직장인 10명 중 1명은 71개 그룹에 소속된 셈이다. 그룹별 고용 현황으로 살펴보면 극과 극을 달렸다. 고용이 증가된 곳과 감소한 그룹이 갈렸기 때문이다.

71개 그룹 중 가장 많은 고용을 책임지고 있는 삼성전자의 직원 수는 작년 말 기준 26만 2127명으로 파악됐다. 이는 전년도 26만886명 대비 1241명 증가한 숫자다.

현대차는 16만7839명으로 두 번째로 많은 직원을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9년 대비 2020년에 증가한 현대차그룹 직원 숫자는 공교롭게도 삼성과 동일한 1241명으로 나타났다. LG도 2019년 15만2897명에서 2020년 15만3920명으로 그룹 고용 인력이 1년 새 1023명 많아졌다.

 

 

 

 

 

 

 

 

 

© 뉴스1

 

 


4대 그룹 중에서는 SK그룹 고용 증가가 눈에 띄었다. SK 직원수는 2019년 11만544명에서 2020년에는 11만4481명으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고용 인력이 3937명 증가했다.

SK를 포함해 삼성·현대차·LG 4대 그룹이 책임진 작년 직원수는 70만명에 가까운 69만8367명이었다. 이는 71개 그룹 전체 직원 수의 43%에 해당됐다. 4대 그룹 고용 인력은 2019년(69만 925명) 대비 2020년에 7442명 증가했다. 4대 그룹만 떼어놓고 보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고용 성적표가 나쁘지 않았다.

10대 그룹으로 범위를 넓히면 고용 상황이 확 달라진다. 국내 10대 그룹의 직원수는 2019년 97만2945명에서 2020년 96만5258명으로 1년 새 7687명 감소세로 돌아섰다.

여기에는 롯데그룹의 고용 한파 여파가 가장 컸다. 롯데는 2019년만 해도 그룹 전체 직원 수가 9만1748명이었는데 작년에는 8만4295명으로 1년 새 7453명이나 되는 일자리가 증발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외 한화(3435명↓), GS(2434명↓), 포스코(1490명↓) 등도 같은 기간 1000명 넘는 직원이 줄었다.

 

 

 

 

 

 

 

 

 

© 뉴스1

 

 


◇삼성그룹 매출, 2013년 333조8920억원으로 최고…고용은 2014년 26만 5330명으로 가장 많아

2010년부터 최근 10년간 국내 1위 그룹인 삼성의 매출 변동 추이를 살펴보면 아직 350조 원의 벽을 뚫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0년 당시 삼성 그룹 계열사 전체 매출액은 254조원이었다. 이후 매출은 증가해 2013년에 333조8920억 원 수준까지 높아졌다. 이때가 최근 10년간 삼성 그룹이 올린 최고 매출 기록이다. 2015년에는 271조원대 수준까지 낮아졌다. 이후 지난해 다시 333조8310억원으로 높아졌지만 2013년 매출 기록을 갱신하지는 못했다.

삼성의 고용 현황도 지난 2010년 22만7269명이던 것이 2013년에는 26만4928명으로 처음으로 26만명대를 돌파했다. 이듬해인 2014년에는 26만5330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러다 2016년과 2017년에는 24만명대로 다소 감소했다. 그러던 것이 2019년에 26만명대를 다시 회복했고, 작년에는 이전해보다 고용 규모가 1000명 정도 더 많아졌다. 하지만 2014년 고용 수준을 뛰어넘지는 못했다.

삼성에 속한 계열사 수도 점차 감소세를 보였다. 2010년(87곳)→2011년(81곳)→2012년(76곳)→2013년(74곳)→2014년(67곳)→2015년(62곳) 순으로 삼성에 속한 계열사 수가 매각 등으로 점차 줄었다. 지난 2019년 이후 삼성 그룹의 계열사 수는 59곳으로 60곳 미만을 유지하고 있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2021년 올 한 해 주요 그룹에 주어진 가장 큰 과제 중 하나는 고용 확대로 응축될 것"이라며 "국내 기업 환경 여건상 일반 제조업에서 고용을 크게 늘릴 수 있는 여건은 점점 줄고 있기 때문에 유통과 서비스 산업 등에서 얼마나 많은 직원을 더 많이 채용할 수 있을지에 따라 올 한 해 대기업 집단의 고용 성적표도 크게 달라질 수 있다"라고 전망했다.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