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재계의 이재용 사면 건의에 "고충 이해한다" 화답
상태바
문대통령, 재계의 이재용 사면 건의에 "고충 이해한다" 화답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6.02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4대 그룹 대표 초청 간담회에 앞서 참석자들과 환담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부터 구광모 LG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문 대통령,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문재인 대통령이 2일 4대 그룹 총수와의 오찬 간담회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에 대한 의견을 경청하고 "고충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부터 90분간 청와대 상춘재에서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최태원 SK 대표이사 회장, 구광모 LG 대표이사 회장 등 4대 그룹 총수와 오찬 간담회를 개최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과 청와대 핵심 관계자의 설명을 종합하면, 이날 오찬에서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인 최태원 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 아이디어를 공모하고 있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인재가 필요하다"라며 "경제 5단체장이 건의한 내용을 고려해달라"고 말했다.

앞서 최태원 회장은 지난 4월 한국경영자총협회, 중소기업중앙회장, 한국무역협회, 중견기업연합회 등과 함께 5개 주요 경제단체 공동명의의 이 부회장 사면 건의서를 청와대에 제출한 바 있다. 경제 5단체장이 건의한 내용은 이 부회장의 사면을 뜻한다.

이에 김기남 부회장은 "반도체는 대형투자 결정이 필요한 데 총수가 있어야 의사 결정이 신속히 이뤄진다"고 말했다.

다른 대표들도 "어떤 위기가 올지 모르는 불확실한 시대에 앞으로 2~3년이 중요하다"고 의견을 전달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국민들도 공감하는 부분이 많다"라며 "지금 경제상황이 이전과 다르게 전개되고 있고, 기업에 대담한 역할이 요구된다는 점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