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180석 민주, 수술실 CCTV 법안 강행처리해야”
상태바
이재명 “180석 민주, 수술실 CCTV 법안 강행처리해야”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6.03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3일 "수술실 CCTV 법안의 당론 채택과 강행 처리를 통해 신속하게 입법조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3일 "수술실 CCTV 법안의 당론 채택과 강행 처리를 통해 신속하게 입법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수술실 CCTV는 80~90%의 국민께서 지지하는 법안이다. 주권자의 의지가 또다시 국회 앞에서 막히지 않도록 당의 당론 채택을 송영길 대표님과 윤호중 원내대표님 등 민주당 지도부에 건의드린다"면서 이같이 요청했다.

이 지사는 "효율적이고 합리적인 정책일수록 기존 제도로 혜택을 누리던 기득권의 저항과 반발은 크기 마련이다. 반발이 크다고 포기한다면 세상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의료계 일각에서 '의료진 자율에 맡기자'고 하지만 수술실의 의료행위는 단 한 번의 사고로 국민 생명이 좌우될 수 있는 문제다. 국민께서는 그 단 한 번의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국가의 역할을 요구하고 계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토론과 협의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최선이지만, 불가피할 경우 차선으로 다수결에 따라 강행하라고 국민께서 권한을 부여하셨다"며 "만약 '국민의힘'이 신중한 심의를 핑계로 법안을 무산시키려 하거나, 효용성 없는 '수술실 입구 설치'로 방향을 틀려한다면 이를 배제하고 국민을 위해 국민의 뜻을 강행 처리해서라도 관철하라고 180석을 주신 것 아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지사는 "민주당이 압도적 다수 의석을 부여받은 이상 '누가 발목 잡고 있는지'는 핑계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누가 덜 나쁜지를 가리는 '상대평가'가 아닌, 민생을 책임진 압도적 다수의 집권여당 민주당이 잘하는지 못하는지 엄밀한 '절대평가'로 국민들은 판단하고 계신다"며 "수술실 CCTV 법안의 당론 채택과 강행 처리를 통한 신속한 입법으로, 우리 집권여당이 '실용적 민생개혁'의 실천에 매진하고 있음을 국민께 체감시킬 때"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강하게 밀어붙이고 있는 '수술실 CCTV 설치 의무화'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찬성' 응답이 80.1%로 압도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TBS 의뢰해 지난 28~29일 전국 성인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31일 발결한 여론조사 결과다.

'수술실 CCTV 설치 의무화를 놓고 찬반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어떻게 생각하는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80.1%가 "환자 인권 보호와 의료사고 방지를 위해 찬성한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