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등장' 윤석열 "국민 기대와 염려 알고 있어…지켜봐달라"
상태바
'첫 등장' 윤석열 "국민 기대와 염려 알고 있어…지켜봐달라"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6.09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열린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 참석해 이철우 연세대 교수와 대화하고 있다. 지난 3월 4일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직을 사퇴한 지 3개월여 만의 첫 공식행사 참석이다.

 3개월여 동안의 잠행을 깨고 마침내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9일 대권 도전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국민의 기대와 염려를 제가 다 경청하고 알고 있다. 지켜봐주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이회영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지난 3월 검찰총장직을 내려놓은 후 공식 석상에서 언론과 가진 사실상의 첫 소통이다. 지난 4·7 재보선 사전투표 당시 기자들로부터 질문을 받았지만 대부분의 질문에 침묵하는 바람에 의미 있는 답변은 이뤄지지 않았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입당 계획에 대한 질문에 "제가 아직 오늘 처음으로 나타났는데 제가 걸어가는 길을 보시면 잘 아시게 되지 않겠나 생각한다"라고 즉답을 피했다.

윤 전 총장은 '장모가 10원 한장 남에게 피해준 것이 없다'는 발언, 향후 정치 일정,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의 관계 등에 대한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이 자리에는 윤 전 총장의 지지자 수십명이 몰려들어 '대통령 윤석열'을 연호하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항일 무장투쟁을 펼친 우당 (이회영) 선생의 형제 중에 살아서 귀국하신 분은 다섯째 이시영 선생이다. 우당과 그 가족의 삶은 곤혹한 망국의 상황에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생생하게 상징한다"며 "한 나라가 어떤 인물을 배출하느냐와 함께 어떤 인물을 기억하느냐에 의해 그 존재가 드러난다. 그래서 오늘 이 우당 선생 기념관 개관이 아주 뜻깊고 대단히 반가운 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