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친노, 정동영 안찍어서 이명박 대통령돼…대깨문 깨달아야"
상태바
송영길 "친노, 정동영 안찍어서 이명박 대통령돼…대깨문 깨달아야"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팀
  • 승인 2021.07.05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열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패녈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노무현 정권 말기 때 정동영 대통령 후보로 선출했으나 당시 일부 친노(친 노무현) 세력은 정동영보다 이명박이 되는 게 낫다는 분위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세간에 당내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강력 견제하는 게 아니냐는 소문이 있는데 실제로 그러느냐'는 질문에 "일부 세력이 당연히 그렇게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송 대표는 "그러나 당내에서 '누가 되면 절대 안 된다, 차라리 야당을 찍겠다' 이런 마음을 가진 일부 극단 지지자들 있을 것이지만 소수라고 본다"며 "누가 되더라도 결과 승복하고 원팀 만드는 게 당대표로서 역할이다"고 말했다.

이어 "예를 들면 노무현 정권 말기 때 일부 친노 세력은 정동영 안 찍었다"며 "500만표라는 압도적 표차로 이명박 후보가 승리하고 정동영 후보는 떨어졌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그 결과 어떻게 됐나. 철저한 검찰 보복으로 결국 노 전 대통령이 돌아가시게 되는 비극적 상황이 발생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겠다고 '대깨문'이라고 떠드는 사람이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된다. 누가 되면 차라리 야당 하겠다라고 안일한 생각하는 순간 문 대통령을 지킬 수 없고 제대로 성공시킬 수 없다는걸 분명히 깨달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