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당 미루고 회동정치' 윤석열 지지율 급락…이낙연, 이재명 맹추격
상태바
'입당 미루고 회동정치' 윤석열 지지율 급락…이낙연, 이재명 맹추격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07.15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여러 악재가 겹치면서 지지율 급락세를 겪고 있다. 여권 대권주자 경쟁에서는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상승세가 이어지며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선두 싸움에 불이 붙었다.

15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2~13일 조사해 발표한 7월 2주 차기 대선 후보 선호도 조사 결과 윤 전 총장은 27.8%로 직전 조사 대비 4.5%포인트(p) 하락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3.6%p 상승한 26.4%, 이낙연 전 대표는 7.2%p 급등한 15.6%였다.

윤 전 총장 지지율은 지난 3월 검찰총장 사회 직후부터 줄곧 해당 조사에서 30%를 상회하다 4개월 만에 20%대로 내려앉았다.

오랜 잠행 끝에 출마선언을 한 이후에도 여전히 국민의힘 입당에 뜸을 들이며 장외에서 저울질을 지속하는 한편 목적이 뚜렷하지 않은 '회동 정치'만을 이어가는 데 대한 보수 지지층의 피로감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장모 최모씨의 구속과 배우자 김건희씨의 논문 의혹 등이 확산된 것도 악재로 작용한 모습이다.

윤 전 총장은 가상 양자대결에서도 39.4%로, 이 지사(38.6%)와 박빙 양상을 보였다. 윤 전 총장은 직전 6월 4주차 조사 대비 8.3%p 급락한 반면 이 지사는 3.5%p 상승한 결과다.

이 전 대표와의 양자대결에서도 윤 전 총장은 41.0%로 이 전 대표(36.7%)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는데, 윤 전 총장은 직전 조사 대비 9.1%p 급락했고 이 전 대표는 7.5%p 급등해 격차가 급격히 좁혀졌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4개 여론조사업체가 이날 공개한 7월2주차 전국지표조사(NBS) 결과(12~14일 실시)에서도 윤 전 총장은 지난주 대비 1%p 하락한 20%로 하향 정체가 이어졌다.

특히 윤 전 총장은 이념성향 보수층의 지지율이 전주보다 4%p 하락한 38%에 그쳤다. 2주 전 보수층 지지율인 45%와 비교하면 보수층 지지율은 7%p나 떨어졌다.

윤 전 총장의 하락세와 더불어 여권에서는 이 전 대표의 상승세가 눈에 띈다.

이날 리얼미터-오마이뉴스 조사에서 이 전 대표는 7.2%p 급등한 15.6%를 기록하며 같은 조사에서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NBS 조사에서도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이 모두 전주 대비 1%p 하락한 26%, 20%를 기록한 반면 이 전 대표는 4%p 오른 14%를 기록해 같은 조사에서 올해 1월 1주차에 기록했던 15% 이후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 전 대표는 최근 이 같은 상승세로 여권 선두인 이 지사 추격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고 있다.

한국사회여론조사연구소(KSOI)의 지난 9~10일 조사(TBS 의뢰)에서 이 전 대표는 5.9%p 오른 18.1%를 기록, 3.4%p 떨어진 26.9%에 그친 이 지사와의 격차를 한자릿수로 좁히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10~11일 조사된 가상 양자대결(윈지코리아컨설팅-아시아경제)에서도 43.7%의 지지율로 윤 전 총장(41.2%)을 처음으로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기도 했다.

이에 따라 여권 선두를 놓고 이 지사와 이 전 대표의 선두 대결이 한층 가열될 것이란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이에 그간 '로 키(low key)'로 일관한 이 지사는 위기의식을 느끼고 전략 수정에 나섰다. 이 지사는 '옵티머스 연루 의혹'을 받다 숨진 이 전 대표 측근 의혹을 꺼내며 난타전을 불사할 의지를 나타내는가 하면 이 지사 측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이 전 대표에 대한 '단호한 대응'을 거론하며 사실상 선전포고를 했다.

조정식 이재명캠프 총괄본부장은 "이 지사가 원팀 경선을 하다 보니 적극적으로 대응과 방어를 잘 안 하셨는데, 이재명다움을 상실한 것이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다"며 "이제는 맞고만 있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8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합동 TV토론회에서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후보가 인사 나누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