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통수 맞았다"…3기 신도시 사전청약 고분양가 논란
상태바
"뒤통수 맞았다"…3기 신도시 사전청약 고분양가 논란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07.15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계양지구의 모습. 


 "시세 절반 이하로 공급하겠다더니 (추정분양가를 보니) 전혀 딴판이네요. 뒤통수 맞은 기분입니다."(인천 거주 30대 무주택자)

3기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공공택지 사전청약이 16일 입주자 모집공고를 시작으로 본격화하는 가운데 청약 대기자들의 고분양가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15일 부동산업계와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16일 올해 1차 사전청약 입주자 모집 공고를 낸다.

1차 물량은 3기 신도시인 인천 계양(1050가구)을 비롯해 남양주 진접2(1535가구), 성남복정1(1026가구), 위례신도시(418가구), 의왕청계2(304가구) 등 5개 지역 4333가구다.

국토부는 주변 시세와 비교할 때 60~80%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국토부가 이날 공개한 추정 분양가는 인천 계양은 전용 59㎡ 3억5000만원대, 전용 74㎡ 4억3000만원대, 전용 84㎡ 4억9000만원대다. 남양주 진접2는 전용 51㎡ 3억400만원대, 전용 59㎡4억200만원대, 전용 74㎡ 4억200만원대, 전용 84㎡ 4억5400만원대다.

성남복정1과 위례는 인천 계양, 남양주 진접2보다 비싼 수준이다. 땅값 때문이다. 성남복정1는 전용 51㎡ 5억8600만원대, 전용 55㎡ 6억4000마원대, 전용 59㎡ 6억7600만원대다. 위례는 전용 55㎡ 단일 면적으로 5억5500만원대다.

 

 

 

 

 

 

 

 

 

 


부동산 시장은 주변 시세와 비슷하거나 일부는 더 비싸다고 지적했다. 일부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불만을 토로했다.

한 청원인은 "정부가 현재의 부동산 가격이 비정상적이라며 3기 신도시 분양을 기다려 달라더니 비정상적으로 높아진 부동산을 기준으로 신도시 분양을 하고 있다"며 "3기 신도기 땅 매입 시에는 2018년, 2019년 시세로 보상해 놓고 팔아먹을 때 본청약 시점의 시세대로 분양가를 산정해 놓는 것이 맞는 것"이냐고 말했다.

인천 계양신도시와 가까운 박촌동 '한화꿈에그린' 전용 59㎡는 지난 6월 3억7500만원에 손바뀜했다. 3.3㎡당 1400만원대로 인천 계양신도시와 비슷한 가격대다.

국토부는 다소 무리가 있는 비교라고 반박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개발 시기나 입지 여건을 고려하면 직접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며 "입주 시점이 15년 이상 차이가 나는 구도심에 위치해 객관적 비교에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비교 대상으로 삼은 박촌동 한화꿈에그린은 2005년 입주했다.

국토부 설명과 같이 인근 신축 아파트와 비교하면 이번에 공개한 추정 분양가는 싸긴 하다. 현재 계양신도시와 약 5㎞ 떨어진 검단신도시의 시세는 3.3㎡당 2100만~2200만원 수준이다.

부동산업계가 국토부의 설명을 불신하는 것은 분양가 변동 가능성 때문이다. 빠르면 2~3년 후 있을 본청약 시점에 땅값이나 건축비 등이 상승하면 분양가 역시 조정될 수 있다. 국토부는 물가상승률 수준으로 변동 폭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시장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사전청약 후 빠른 사업 추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효선 NH농협은행 부동산수석위원은 "사전청약은 본청약과 입주까지의 시기에 대한 불확실성이 있다"며 "이는 분양가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분양가 상승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사전청약 후 신속한 사업 추진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