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성인 80% 접종 끝나는 10월말 단계적 일상회복"
상태바
정은경 "성인 80% 접종 끝나는 10월말 단계적 일상회복"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09.07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7일 '단계적 일상 회복' 소위 '위드코로나' 검토 가능 시점이 고령층 포함 성인 80% 이상의 2차 접종이 끝나는 10월 말 이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실내 마스크 쓰기'는 마지막까지도 지켜야 하는 수칙이라고 강조했다.

질병청도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정 청장의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급격한 변화는 없을 것이며 국민 합의와 방역 현실성 사이에서 방역 완화 수위가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은경 청장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부가 말하는 단계적 일상 회복이 어떤 모습이냐'는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 질문에 "위험도에 따라 거리 두기를 단계적으로 완화하는 게 필요하겠다"며 "실내 마스크 방역 수칙은 제일 마지막까지, 더 안전해질 때까지 지키는 게 필요하다"고 답했다.

실내 마스크 착용을 유지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 "미접종자가 상당히 있고 돌파 감염 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고 거리 두기를 완화할 경우 상대적으로 안전한 실외 활동부터 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시점은 60세 이상 고령층 90% 이상 포함 성인 80% 이상이 예방접종을 모두 완료하는 10월 말로 예상했다.

정 청장은 "전문가들이 수리적인 모델링을 해본 결과 적어도 고위험층인 60대 이상 90%, 성인은 80~85% 정도까지 접종을 완료해야 위중증을 줄이고 통제 가능하다고 예측됐다"고 덧붙였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정 청장의 말을 재확인하면서 "10월 말부터 정도라고 한다면 분명히 유리한 요건이 되는 것은 맞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시점이 원래 예상보다 당겨진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이게 얼마나 당겨졌느냐, 늦어졌느냐를 말할 수 있는 여건은 아니다. 중증자의 숫자나 전체 확진자의 숫자, 사망자 이런 모든 내용들을 포함해서 종합적으로 검토할 문제"라고 설명했다.

방역당국이 '단계적 일상 회복'이라는 용어를 쓰고 실내 마스크 쓰기도 끝까지 유지한다면 국민들이 실생활에서 느낄 수 있는 변화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 단장은 "급격하게 변화는 없을 것이다. 이는 사실적인 얘기('현실적인 문제'라는 의미)다"고 답했다.

그는 "지금 다른 나라 즉 예방접종률이 상당히 높은 나라에서도 마스크 착용이나 거리두기의 일정 수준은 유지되고 있다. 이것 덕분에 환자 발생이 억제되고 있는 것은 자명한 일이기 때문에 우리나라도 똑같이 단계적인 이완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말씀드린 것처럼 이것은 국민적인 합의와 또는 방역적인 현실성 사이에서 (규제 완화 수준이) 결정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