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4월3일 손준성 보냄 고발장' 조작 의심…"당시론 알 수 없는 내용도"
상태바
국힘, '4월3일 손준성 보냄 고발장' 조작 의심…"당시론 알 수 없는 내용도"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09.10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발 사주' 의혹에 연루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1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에 항의하고 있다. 


 국민의힘이 10일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 핵심 물증인 텔레그램 메시지상 고발장의 조작 가능성을 염두하고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손준성 보냄'으로 표기돼 전달됐다는 고발장 내용이 상식 이하로 허술하고, 첨부된 '실명 판결문'에 일련번호가 없는 점에 대한 진실 규명이 필요하다는 취지다.

김재원 국민의힘 공명선거추진단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기자들을 만나 "(문제의 고발장은) 법조인이 썼다고 볼 수 없고, 전후 모순되고 시기적으로도 문제점이 많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지난해 4월3일 손준성 대검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김웅 미래통합당 후보(현 국민의힘 의원)에게 텔레그램 메신저로 전송한 고발장을 입수, 자체 진상조사에 나선 상황이다.

추진단은 Δ고발장은 3일 전송됐는데, 해당 고발장에는 당일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발언이 담겨 있고 Δ채널A사건 제보자 지모씨와 MBC 기자의 대화 내용 등 당시로는 알기 어려운 내용이 포함되는 등 비상식적인 정황을 의심하고 있다.

또 Δ당 고발장 6페이지에는 지모씨를 '피고발인'으로 표기하고 있는데 정작 피고발인 13인 명단에 제외된 점 Δ고발장이 13페이지까지 평어체로 쓰였다가 14페이지부터는 경어체로 바뀐 점도 논란거리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도 손 검사가 첨부했다는 '실명 판결문'에 검찰 형사사법시스템(킥스) 일련번호가 없는 점, '손준성 보냄'이라는 글꼴이 미묘하게 어색한 점 등을 놓고 조작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윤 전 총장 캠프 관계자는 "실명 판결문은 검찰 내부 프로토콜에 따라 반드시 일련번호가 붙어서 출력된다"며 "일련번호가 없다는 것은 누군가 판결문을 출력한 후 가공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형사소송법을 보면 증거는 합리적인 의심을 배제할 정도로 엄격한 증거력을 요구하고 있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다양한 의혹제기에 대해 엄정하게 수사해 진위를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