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고발사주 의혹'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재시도
상태바
공수처, '고발사주 의혹'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재시도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09.13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공수처가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을 시도하다 중단된 가운데 12일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 김웅 의원실이 닫혀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근 검사의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13일 오후 김웅 국민의힘 의원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재시도하고 있다.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 소속 검사와 수사관 등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내 김 의원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 재집행에 들어갔다.

공수처는 지난 10일 김 의원의 사무실 압수수색을 시도했으나 국민의힘 측이 집행 절차가 위법하다며 막아서며 대치 끝에 철수했다.

공수처는 주말에 압수수색을 재시도하는 대신, 압수수색 과정에 위법이 있었다는 국민의힘 측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하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국민의힘 측의 압수수색 집행 제지를 '공무집행방해'라고 판단, 법적 조치도 검토 중이다.

김진욱 공수처장과 수사3부 검사 및 수사관은 주말에도 출근해 압수물을 분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위법 압수수색이라며 반발한 국민의힘 측은 11일 오전 대검찰청에 김 처장을 비롯한 공수처 검사 7명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와 불법수색죄 등의 혐의로 고발했으며, 김 의원도 같은날 공수처의 압수수색 영장을 취소해달라는 준항고장을 서울중앙지법에 제출했다.

또한 국민의힘 의원들은 지난 11일 밤까지 비상대기조를 편성해 김 의원 사무실을 지키는 등 공수처 압수수색에 대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