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대선 개입? 야당 헛다리 짚어…조성은과 특수한 관계 아냐"
상태바
박지원 "대선 개입? 야당 헛다리 짚어…조성은과 특수한 관계 아냐"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09.13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개인과 단체에 대한 국정원의 사찰 종식 선언 및 과거 불법 사찰에 대해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13일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언론 제보자인 조성은씨와의 친분이 논란이 되고 있는 데 대해 "(야권에서) 특수한 관계 같다고 하는데 그런 것은 없다"고 말했다.

박 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민의힘이 자신의 대선 개입 의혹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 "야당이 헛다리를 짚는 것인데, 수사해보면 나온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런 것이 있다면 내가 어떻게 문재인 대통령에게 얼굴을 들 수 있겠나"라며 "일부에서 검찰 쪽 인사를 소개해서 (조씨가) 그쪽 감찰부장하고 (연락)했다고 하는데 나는 지금도 감찰부장이 누구인지 모른다"라고 말했다.

박 원장은 "단역도 아닌 사람을 주연배우로 만들려고 하나"라며 "(조씨는) 똑똑한 신세대 후배이고, 내가 청년이나 젠더 문제를 잘 모르다 보니 물어보기도 한다"고 말했다.

조씨가 전날 '고발 사주' 의혹 보도 시점에 대해 "우리 원장님이나 제가 원했던 날짜나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다"라고 언급한 것에는 "(조씨가) 얼떨결에 발언이 나왔다며 발언을 수정하지 않았나"라고 반박했다.

조씨와의 만남과 관련한 특수활동비 사용 내역 등 야당의 자료 제출 요구에 대해선 "그것은 국정원장이 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