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빌라, 4년 전 아파트값 넘었다…중위 매매가 3.3㎡당 2038만원
상태바
서울 빌라, 4년 전 아파트값 넘었다…중위 매매가 3.3㎡당 2038만원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09.28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광진구 일대 빌라촌 모습. 


 서울 연립·다세대(빌라) 중위 매매가격이 사상 처음으로 3.3㎡당 2000만원을 넘어섰다. 2017년 2월 서울 아파트 중위 매매가가 3.3㎡당 2007만원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4년 전 아파트 수준만큼 빌라 가격이 올랐다.

28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을 서비스하는 스테이션3가 한국부동산원의 공동주택 실거래가격지수를 통해 전국 빌라의 3.3㎡당 월별 중위 매맷값을 조사한 결과, 서울 빌라 중위 매매가격은 7월 2038만원이다.

이는 부동산원이 관련 조사를 시작한 2006년 1월 이후 최고치다. 전달(1986만원)보다 2.6% 상승했고, 1년 전인 2020년 7월(1878만원)과 비교하면 8.5% 올랐다.

서울 빌라 중위 매매가는 올 3월과 4월만 하더라도 3.3㎡당 1800만원대로, 2019년 말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하지만 5월 들어 3.3㎡당 1960만원으로 치솟고서 두 달 만에 3.3㎡당 2000만원을 넘어서며 가파른 상승 폭을 보였다.

다방 관계자는 "아파트 매매가 상승에 따라 대체 주거상품인 빌라 수요가 30대를 중심으로 늘어난 영향"이라며 "서울시가 재개발 후보지 공모 등 도시정비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만큼 유망 지역의 빌라 매수 심리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7월 서울 아파트의 경우 3.3㎡당 중위 매매가는 4125만원으로 나타났다. 1년 전인 2020년 7월과 비교하면 23.6% 상승했다. 서초·강남·송파·강동구 등이 포함된 동남권이 6924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종로·중·용산구 등 도심권이 5223만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