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7명 "종전선언 필요"…'대북제재 일부 완화'도 찬성
상태바
국민 10명 중 7명 "종전선언 필요"…'대북제재 일부 완화'도 찬성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09.29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통 설문조사(민주평통 제공)© 뉴스1


국민 약 10명 중 7명이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한반도 종전선언' 필요성에 공감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0명 중 6명은 북한 주민들의 방역·보건을 위해 대북제재를 일부 완화하는 데 찬성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지난 24~25일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21년 3분기 국민 평화통일여론조사(신뢰수준 95%, 표본오차±3.1%p)'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67.8%는 문 대통령이 제안한 한반도 종전선언에 대해 매우(41.7%) 또는 어느정도(26.1%) 찬성한다고 답변했다. 종전선언이 전혀 또는 별로 '필요하지 않다'는 답변은 29.4%로 집계됐다.

연내 북미 대화 재개 가능성에 대해선 부정적 답변이 우세했다. 응답자 54.2%가 전혀 또는 별로 '가능성이 없다'고 봤으며, 긍정적인 답변(매우 또는 대체로 가능하다)은 42.2%로 나타났다.

'북미대화 이전에 북한 주민의 방역·보건·민생 등을 고려해 대북제재의 일부를 완화해야 한다'는 주장에는 응답자 10명 중 6명이 찬성했다. 매우 또는 대체로 찬성한다는 답변은 60.9%, 대체로 또는 매우 반대한다는 답변은 34.4%다.

대북 인도적 협력을 추진할 경우에 가장 우선할 사업으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지원(33.9%)이 꼽혔다. 이어 Δ식량 지원(27.2%) Δ취약계층 지원(23.9%) Δ수해복구 지원(4.9%) 순이다.

또 '문재인 정부가 남은 임기 동안 우선해야 할 대북정책 과제'로는 응답자 중 23.3%가 ‘대북제재를 위반하지 않는 범위에서 남북협력 추진’이라고 답했다. 이어 Δ인도적 협력(18.8%) Δ한반도 종전선언(16%) Δ남북 간 상시 연락채널 복원(15.3%) Δ북미대화 재개를 위한 중재(15.3%) 순서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