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사주 관여' 손준성 등 현직검사들 확인…공수처 이첩
상태바
'고발사주 관여' 손준성 등 현직검사들 확인…공수처 이첩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09.30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이른바 윤석열 전 검찰총장 당시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현직검사들의 관여 사실을 확인하고 사건 전체를 3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로 이첩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최창민)는 이날 고발사주 의혹 사건 관련 현직 검사의 관여 사실과 정황을 확인했다.

검찰이 관여 사실과 정황을 확인했다는 현직 검사는 고발장의 최초 전달자로 지목된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 등을 비롯해 여러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공수처법에 따라 검사 범죄는 공수처 관할이어서 사건을 공수처로 넘겼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제외하면 검사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핵심 혐의들은 공수처에 우선적인 수사 및 기소 권한이 있다.

검찰은 다른 피고소인들도 중복수사 방지 등을 고려해 함께 이첩했다.

검찰 측은 "최강욱 의원 등이 고소한 사건에 대해 고소장 접수 직후부터 검사 9명 규모의 수사팀을 구성해 대검 진상조사 관련자료 일체를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하고, 디지털포렌식, 관련자 소환조사 등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향후 공수처에서 추가로 요청하는 사항에 대하여 검찰은 적극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고발 사주 의혹 관련 고발장에 피고발인으로 적시된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와 황희석 최고위원은 지난 1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그의 아내인 김건희씨, 한동훈·손준성 검사, 김웅·정점식 국민의힘 의원, 지난해 4월 고발장 작성에 관여한 제3의 성명불상자 등 7명을 공무상비밀누설·직권남용·개인정보보호법 위반·선거방해·공직선거법 위반 등 5개 혐의로 고소했다.

이 사건은 하루만에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에 배당됐고, 이후 두차례 수사팀 보강도 있었지만 중복수사 우려 등을 감안해 공수처로 넘긴 것으로 보인다.

사건을 넘겨받은 공수처는 제보자인 조성은씨의 휴대전화 2대와 이동식저장장치(USB)를 비롯해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손 검사의 휴대전화와 태블릿PC 등을 분석 중이다.

또한 공수처는 지난 28일 손 검사의 지휘를 받은 검사들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압수수색 대상은 고발장 전달 시점인 지난해 4월 수사정보2담당관으로 있었던 성모 검사 등 2명이다.

한편 검찰은 제보자인 조씨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에 대해선 명예훼손 사건이 검사의 수사개시 대상범죄가 아닌 점 등을 고려, 이날 서초경찰서로 이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