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보고 뭉쳤다, 서로 저격' 대장동 4인방…수사 시작되자 각자도생
상태바
'돈보고 뭉쳤다, 서로 저격' 대장동 4인방…수사 시작되자 각자도생
  • 한국뉴스연합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21.10.14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이자 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 씨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의 중심에 서 있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핵심인물들이 천문학적 수익을 올렸으나 수사망이 좁혀오자 서로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각자도생 모습을 보이고 있다. 검찰에 녹취록을 제출하는 한편, 수사 전 선제적 언론 인터뷰도 나섰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에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천화동인 1호 명의로 매입한 판교 타운하우스를 '외교관과 결혼한 모 대법관의 딸이 국내에 체류할 때 제공하려고 한다'고 말한 내용,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에게 전체 지분 중 25%인 약 700억원을 주기로 약정했다는 '700억원 약정설', 성남시의회 의장과 의원에게 각각 30억원, 20억원을 전달했다는 '실탄 350억원(로비 자금)' 내용이 들어있다고 한다.

이 녹취록은 김씨에게 검찰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하도록 하는 핵심증거로 사용됐다.

김씨는 녹취록이 "특정인이 의도적으로 녹음하고 편집한 것"이라고 맞섰다. 그는 "각자 분담할 비용을 부풀리면서 사실이 아닌 말이 오갔지만 불법자금이 거래된 적은 없다"라고도 했다. 정 회계사가 녹취 중인 것을 알고 일부로 거짓·과장하는 말을 했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반면 김씨가 거짓말을 많이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천화동인 4호의 실소유주이자 의혹의 핵심인물 중 한 명으로 꼽히는 남욱 변호사는 최근 미국에서 국내 언론과 인터뷰를 갖고 "그 자리(녹취 장소)에 일단 제가 없어서 누구 주장이 맞는지는 솔직히 저도 모른다"면서도 "김만배 회장이 거짓말을 진짜 많이 하긴 한다"고 언급했다.

유 전 본부장은 화천대유가 유 전 본부장 몫으로 대장동 개발이익 700억원을 주는 방안을 논의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유 전 본부장의 변호인은 지난 3일 "김만배씨와 대화하면서 '줄 수 있냐'고 농담으로 얘기한 것이지 실제로 약속받거나 (돈을) 받은 적이 없는데 범죄사실이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변호인은 "김만배씨가 '우리 후배한테도 반 줄까'라고 해서 '그럼 주세요'라고 한 것이고 그다음부터 얼버무리고 안 준 것"이라면서 "농담으로 주고받은 게 녹취가 되니까 마치 (700억원을) 약속한 것처럼 된 상태여서 오늘 그것을 소명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핵심 인물들의 주장에서 빠지지 않는 김만배씨는 이날자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검찰이 객관적인 자금흐름 추적을 통해 입증도 하지 않은 채 주주끼리 이익 배분을 놓고 다투며 허위·과장 발언을 한 걸 녹음한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만을 근거로 영장을 청구했다"고 반발했다. 정 회계사에 대해서는 "동업자 저승사자"라며 "옛날부터 관여한 사업마다 동업자를 감방에 보냈다"고도 주장했다.

김씨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현 경기지사)의 말대로 대장동 개발사업이 '단군 이래 최대 공익 환수사업'이 맞다고 주장했다.

그는 "1830억원을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우선 배당했고, 1공단 공원과 제반 시설까지 완공해 기부채납하면 6000억원 가까이 순이익을 얻은 것"이라며 "이재명 시장 말대로 '단군 이래 최대 공익환수 사업'이다"라고 설명했다.

영장에 적시된 배임 혐의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한 705억원(700억원 약속 포함) 뇌물공여 혐의와 관련해서도 "민간 초과이익 환수조항을 없애 달라고 청탁한 일도 없고 700억원을 약속하거나 5억원을 준 적 없다"라고 거듭 부인했다.

한편 문성관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 뇌물공여 등의 혐의를 받는 김씨를 상대로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시작했다. 결과는 이날 오후 늦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